기사 (전체 9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술] 위험사회 탈바꿈 이뤄낼 20대
울리히 벡 교수의 공개강연이 8일 오후 3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강연은 ‘해방적 파국, 기후변화와 위험사회에 던지는 함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울리히 벡 교수는 “세계적인 위험에 숨어있는 ‘해방적 부작용’이라는 탈바꿈과 그로 인한 변화...
이길용 기자  2014-07-21
[학술] 조국의 현실을 통렬히 비판한 시대의 양심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1927년 3월 6일 콜롬비아의 해안마을 아라카타카에서 태어났다. 집안 사정 때문에 어린 시절 대부분을 외가에서 자라야 했던 그는 외가에 있던 책과 외가 사람들에게서 들은 옛날 이야기를 통해 작가로서의 상상력을 키워나갔다....
정서영 기자  2014-05-25
[학술] 88년의 고독을 등진 남미의 별 지다
4월 17일, 콜롬비아 출신 대문호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Gabriel Garcia Marquez)가 타계했다. 88년의 생애 동안 그는 , , 등 여러 작품을 발표했다. 그 중에서도
정서영 기자  2014-05-25
[학술] 김동찬 이사가 말하는 대학 축제의 지향점
"계몽주의 이후 새로운 가치를 사회에서 찾지 못하고 있다. 사회가 공유한 공동체적인 가치가 없기 때문에, 대학 축제 또한 소비적이고 획일적이게 돼 연예인을 불러서 노는 것을 축제의 가치로 여기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축제에는 강릉 단오제에서 신...
이지민 기자  2014-05-18
[학술] 음력 4월 15일 단오제의 서막
(1)대관령 산신제 대관령 산신은 통일 신라를 주도한 김유신 장군이다. 김유신 장군은 강릉과 인연이 깊은 인물이다. 김유신은 평소에도 화랑을 데리고 강릉에 자주 왔고, 젊었을 때는 검술수련을 강릉에서 했다고 한다. 허규연 SNS 서포터즈는 “김유신 장...
이지민 기자  2014-05-18
[학술] 일탈을 통한 해학과 나눔 그리고 소통
음력 4월 15일(양력 5월 13일), 강릉 단오제의 서막 중 하나인 대관령 산신제, 국사성황제와 봉안제가 열렸다. 단오제위원회 해설 자원봉사자 허규연 강원도 SNS 서포터즈는 “강릉단오제는 크게 굿, 재례, 관노가면극으로 구성됐다”며 “네 가지 요소...
이지민 기자  2014-05-18
[학술] 대학 축제, 대학·공동체 의제 소통하는 축제로 혁파돼야
현대 우리 축제는 ‘슬프다’. 자본주의 논리와 정치적인 요소 등으로 인해 일상에서 억압된 우리의 본성을 풀어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선자 역사연구소 연구교수는 “축제는 정말 축제다워야 한다”며 “축제에서 인간은 본질적 욕망과 근원적인 것을 해소할...
고대신문  2014-05-18
[학술] "역사에 르네상스는 없다"…'암흑 중세'를 거부한 史學의 거장
지난 4월 1일, 프랑스를 대표하는 역사가 자크 르 고프(Jacques Le Goff, 1912~2014)가 타계했다. 아날 학파의 대표주자인 그는 43년(1967~2010)간 프랑스 역사지 <아날(Annale>의 편집장을 맡기도 하는 등 93년의 생...
정서영 기자  2014-05-06
[학술] 체험을 통해 얻은 진정한 노인 이해
서울시 용산구 효창동에 위치한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부속기관 ‘노인생애체험센터’는 일생 생애주기 가운데 노인을 경험하는 체험교육기회를 제공한다. 심순자 노인생애체험센터 센터장은 “노인 이전 세대와 노인세대 간에는 신체적인 것부터 정신적인 것까지 차이...
이지민 기자  2014-04-07
[학술] 성숙, 노력, 통합을 통한 긍정적인 수용을
프랑스의 철학자 앙리 아미엘은 “어떻게 늙어 가야 하는지 아는 것이야말로 가장 으뜸가는 지혜요, 삶이라는 위대한 예술에서 가장 어려운 장이다”라고 썼다. 어떻게 하면 건설적으로 노화하며, 자아 통합을 바탕으로 생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까. 조지 베일...
이지민 기자  2014-04-07
[학술] 사회 분위기가 모는 고정관념 타파해야
, 등 노인을 주인공으로 담아낸 영화와 예능 프로그램 등이 유행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노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노인의 모습을 전달했다는 의의를 지닌다.하지만 이러한 변화에도 노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바뀌기에는 시기상...
이지민 기자  2014-04-07
[학술] 불완전한 인간이 빚어내는 새드엔딩 … 도리어 인간의 존엄을 강조해
셰익스피어의 희곡들은 인간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을 담고 있다. 그 중에서도 ‘4대 비극’은 그 진수를 보여준다. 신 중심에서 인간 중심의 세계로 전환되던 르네상스 시대, 셰익스피어는 인간 실존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그의 비극에서 인간은 그 자체의 불...
이지민 기자  2014-03-23
[학술] "인생이 외로울 때, 햄릿을 기억하라"
“셰익스피어는 저의 삶 그 자체입니다.” 한국 셰익스피어학회 부회장을 역임한 안병대(한양여대 영어과) 교수는 30년 넘게 셰익스피어만을 연구해온, 국내 셰익스피어 연구의 전문가다. 안 교수를 만나 셰익스피어와의 인연, 셰익스피어의 철학 그리고 진위설을...
이지민 기자  2014-03-23
[학술] 시대를 꿰뚫는 인간에 대한 통찰
영국의 극작가이자 시인인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올해로 탄생 450주년을 맞았다. 탄생한 지 450년이 지났음에도 작품에 드러난 셰익스피어의 통찰은 시대와 장소를 꿰뚫는다. 본지는 셰익스피어의 작품이 오늘날에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왜 셰익스피어를 읽어야...
고대신문  2014-03-23
[학술] 복잡한 현대사회 일상 곳곳에 스며들어있는 정보보호
정보보호는 초기에 ‘암호=정보보호’였던 시기를 지나 현재는 사이버 보안과 디지털 수사의 범위까지 포괄한다. 암호 1세대로, 암호의 세대별 진화과정을 직접 참여한 정보보호대학원 임종인 원장을 만나 정보보호의 역사, 현황 그리고 나아갈 방향에 대해 물었다...
이지민 기자  2014-03-09
[학술] 복잡한 현대사회 일상 곳곳에 스며들어있는 정보보호
최근 KT 홈페이지 KB·롯데·농협카드 등 여러 금융·통신사들의 개인정보 유출이 잇따르며 정보보호가 주목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암호학’은 정보보호의 첫 걸음이며 현대 정보사회의 열쇠다. 본교 정보보호대학원 임종인 교수와 이상진 교수는 암호학을 위시...
이지민 기자  2014-03-09
[학술] 잘못된 이해에 가려진 ‘진짜 베버’
1. 막스 베버는 인종차별주의자였다?“초기 베버 저작에는 인종차별주의적 요소가 많이 보이지만, 후기로 갈수록 그는 학문을 인종적으로 접근하는 것에 대해 비판적이었다.” 초기 베버의 저작 중 그를 유명하게 만든 ‘독일 동부지역의 폴란드 이주 농업자’와 ...
이지민 기자  2014-01-26
[학술] "40여년 간의 베버 연구… 열정이 가는 대로 따라갔습니다"
‘전 베버’라는 별명을 가진 전성우 교수는 40년간 베버만을 연구한 공로를 인정받은, 국내 베버 연구의 1인자다. 그에게 ‘평생의 연구대상’이던 베버는 어떤 존재일까. “베버는 한번쯤 쳐다봐야할, 그러나 언젠간 파괴돼야할 우상”이라는 전 교수와 베버의...
이지민 기자  2014-01-26
[학술] ‘소명’을 가진 정치가가 다스리는 자본주의를 꿈꾸며
막스 베버(Max Weber, 1864~1920)는 경제사학, 정치학, 종교학 등 다양한 학문분야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은 학자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세기말 전환기를 이끈 사상가다. 그가 던졌던 합리성, 관료제, 방법론, 윤리론에 대...
이지민 기자  2014-01-26
[학술] 통일 위해선 중국의 개입정도와 역할 중요해
5일 ‘남북한과 미국: 통일에 대한 도전과 기회’를 주제로 수미 테리(Sue Mi Terry, 한국이름 김수미) 콜롬비아대 국제관계학과 겸임조교수의 강연이 아세아문제연구소 3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강연에서 수미 교수는 CIA선임북한연구관 경험 ...
정서영 기자  2013-12-08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8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