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학] 비중 큰 국제화 지표·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자구책
2001년 국내 고등교육기관에 재학 중이던 외국인 유학생 수는 1만 646명이었다. 16년이 지난 2017년 9월 교육부는 국내 고등교육기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수가 12만 3858명이라고 발표했다. 16년 전의 10.6배에 달하는 수치다. 외...
진현준 기자  2018-03-12
[대학] 외국인 유학생 수 늘어났지만 언어 장벽 여전해
개강과 함께 학생들로 붐비는 캠퍼스, 예전보다 많아진 외국인 유학생들이 캠퍼스에 다채로움을 더한다. 본교의 외국인 유학생 수는 2년 전보다 2605명 증가한 5938명으로 국내 대학 중 1위다. 외국인 특별전형의 지원 문턱이 낮아졌고, 한류 열풍이 세...
진현준 기자  2018-03-12
[대학] 혼자 사는 그대, “살 만 한가요?”
#1. 막상 홀로 서울에서 산다는 건 두려운 일이에요. 혼자서 생활을 꾸려나가야 한다는 것부터 부담으로 느껴져요. 하지만 그것보다도 더 두려운 건 1000만 원을 호가하는 보증금과 달마다 50만 원 가까이 빠져나가는 월세예요. 대학 합격의 기쁨도 잠시...
박형규 기자  2018-03-05
[대학] 자취하는 그대, 이것만은 알아두자
“저도 혼자 자취를 했었어요. 자취를 직접 해 본 입장에서 자취를 하는 학생들을 도와주고 싶었던 거죠.” 노잉커뮤니케이션즈 허지웅 소현민 공동대표는 ‘자취생으로 살아남기’ 채널을 만들게 된 이유를 이렇게 소개했다. 자신이 직접 자취를 하면서 느꼈던 어...
박형규 기자  2018-03-05
[대학] 무관심의 악순환, '학생에게 필요한 학생회'가 돼야
매년 하향곡선을 그리는 총학생회 선거 투표율, 대학마다 총학생회의 빈자리에 들어선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들은 학생회가 맞이한 위기상황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본교에도 여러 단과대에 비대위가 들어섰고 서울총학생회 선거는 2년 연속 단선으로 진행됐다...
진현준 기자  2018-01-22
[대학] 늘어나는 비상대책위원회, 학생 자치도 '비상'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말 그대로 학생회가 궐위 상태에 빠진 비상 상황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고 상시적 업무를 수행하는 집단을 의미한다. 올해는 본교 단과대·독립학부 학생회 중 26.3%가 출마 선본이 없어 비대위 체제가 됐다. 비대위가 들어서면 학교...
진현준 기자  2018-01-22
[대학] 33.3% vs 50.0% … 총학건설과 대표성의 딜레마
2016년, 촛불을 든 시민들은 잃어버린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광장에 나섰다. 참여가 민주주의의 근간임을 다시금 일깨우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학생사회의 광장’엔 냉기가 서렸다. 투표율은 전체 유권자 수의 과반을 넘기지 못하기 일쑤다. ‘어떤 학생회...
박형규 기자  2018-01-22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9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