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고려대사람들] 나눔을 '미리내' 주세요
커피 사먹을 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커피를 살 때 다음 사람을 위해 미리 커피 값을 내는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는 ‘미리내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돈을 미리 낸다는 개념의 미리내 운동은 안암 상권에서도...
정서영 기자  2013-06-04
[고려대사람들] 정문에서 느끼는 제주의 맛
졸업을 한 학기 남겨둔 허승필(사범대 체교08) 씨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낸다. 일과시간에는 생활스터디와 21학점짜리 시간표에 충실한 ‘학생’이었다가 식사시간과 저녁에는 가게로 달려가 ‘사장님’이 된다.승필 씨는 지난해 11월 정문 앞에 ...
조해영 기자  2013-03-17
[고려대사람들] "말고 접는 디스플레이의 시대가 옵니다"
주병권 교수(공과대 전기전자공학부)가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함께 기존의 색소형 칼라필터보다 효율이 높아 소비전력을 줄일 수 있는 ‘플라즈모닉 광결정 컬러필터’를 개발했다. 본 연구는 6건의 관련 특허를 출원을 받았고 나노기술 분야 저명 학술지인...
정민주 기자  2013-03-17
[고려대사람들] 호랑이 기운으로 합격했어요
2월 27일 본교 행정·외무고시 및 입법고시 합격자 축하행사가 홀리데이인 성북 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국가고시에 합격한 본교생을 축하하기 위해 행정고시후원회와 행정고시지도위원회에서 마련한 자리다. 행사에는 합격생 50명과 교우 10여 명이 참석...
정서영 기자  2013-03-03
[고려대사람들] 책의 여운으로 서로를 고양시키는 시간
“토론만 중요시해서도 안 되고 독서만 중요시해서도 안 된다. 토론과 독서는 수레의 바퀴 새의 날개와 같아서 한 가지만 버려도 학문을 할 수 없다” 18세기 책을 사랑한 조선의 임금 정조는 이렇게 말했다. 수 세기가 지난 요즘에도 이는 유효하다. 토론과...
오은정, 정태산 기자  2012-11-11
[고려대사람들] 동아리는 삶의 힌트를 주는 곳
사회를 향한 열정을 불태웠던 젊은이들의 모임이 있다. 사회과학 동아리 ‘한국사회연구회(한사연)’다. 그 중에서도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현실에 특히 관심을 보이던 한 청년은 이제 ‘노동인권변호사’가 됐다. 꿈을 이뤘다고 말하기엔...
조유미 기자  2012-07-24
[고려대사람들] [고연전특집] "정기전 지는 건 화나지만, 다른 대학에 지면 더 속상했죠"
1992년생이 대학에 입학하는 요즘, 나는 1995년 농구대잔치를 기억한다. 고려대와 연세대가 만나는 날이면 넘치는 관중으로난리가 났다. 물론 지금도 고연전에서 농구경기는 항상 만석이지만 그때는 수준이 달랐다. 양 팀이 붙으면 팬들이 체육관 창문으로 ...
위대용 기자  2011-09-18
[고려대사람들] 다이어트에 계기가 필요해?
100kg이 넘는 거구에서 3개월만에 33kg 감량에 성공하고 인생이 바뀐 사람이 있다. 근육질 몸매로 새롭게 변신한 이종건(인문대 고미사04) 씨는 다이어트 성공을 통해 ‘자신을 변화 시키면 세상 모든 것이 변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그는 최근 자신...
김보건 기자  2011-07-26
[고려대사람들] 미화노동자와 만나는 컴퓨터 수업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 문과대 컴퓨터실에서는 ‘미화노동자 무료 컴퓨터 수업’이 열린다. 타자치는 방법에서부터 인터넷 활용법까지의 교육을 본교생 5명이 4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일 컴퓨터 수업을 기획한 장성진(문과대 사회08) 씨를 만났다. ...
조정표 기자  2011-06-06
[고려대사람들] "한자인증은 우리말을 바로 알자는 것"
사진 | 조상윤 기자 chu@ 지난달 4일(월), 본교는 한자인증졸업요건(한자인증)을 폐지하고, 단과대 및 학과 자율에 맡기겠다고 발표했다. 한자인증 폐지가 급물살을 타는 이 시점에 김언종(문과대 한문학과) 교수는 ‘통탄을 금치 못 하겠다’며 학교당국...
김민형 기자  2011-05-22
[고려대사람들] 고광일 교수, 복잡계 물리학의 ‘우수 신진연구자’ 선정
“과학은 과학책에만 존재하는 게 아니에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과학이죠. 복잡계를 알면 세상 돌아가는 이치를 알 수 있어요”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우수 신진연구자 지원사업’에 선정된 고광일(이과대 물리학과) 교수를 만났다. 올해 ...
김민형 기자  2011-05-15
[고려대사람들] [김웅철 보건과학대학 학장 인터뷰]융합학문의 허브대학으로 키우겠다
지난 2006년 전문대학에서 본교 단과대로 승격 이후 보건과학대(보과대)는 쉼 없이 달려왔다. 최근에는 교육역량 강화와 교육시스템 구축, 영어강의의 확대와 외국인교수 및 학생 비율 확대, 사회봉사 활동, 융합 및 집중연구 지원을 통한 연구역량 강화라는...
김민형 기자  2011-05-02
[고려대사람들] [자랑스러운 고대인상 수상한 최찬희(법학과 51학번) 교우] 최고·최초의 여성, 그녀의 모교 사랑
왜소한 몸집에 인자한 표정. 최찬희(법학과 51학번) 교우에게는 친할머니 같은푸근함이 느껴졌다. 그녀는 이번 개교기념일에 자랑스러운 고대인상을 수상한다. 평생을 받쳐 여성계몽과 국가발전에 매진하고 본교 교우회 발전에 앞장 선 점을 인정받았다. 최 교우...
김민형 기자  2011-05-02
[고려대사람들] [우간다에서 온 신입생]모금운동으로 등록금 해결, “한국은 따뜻한 나라”
‘우간다’, ‘난민’, ‘31세’, ‘민주화운동’까지 우간다 출신 난민 다니엘(가명, 국제학부11) 씨를 수식하는 단어들은 그에 대한 편견을 가지게 하기 충분했다. 하지만 직접 만난 그는 구릿빛 얼굴에 하얀 이를 살짝 드러내는 미소로 인사를 건네는 수...
김민형 기자  2011-03-09
[고려대사람들] [졸업생 인터뷰] 평생을 공부할 겁니다
방학이 끝날 무렵인 탓인지 안교훈(과기대 디스플레이반도체05) 씨를 만나기로 한 과기대 교정은 한산했다. 안 씨는 졸업을 앞두고 있지만 과기대 응용물리학과 대학원 진학을 위해 학교에 나온다. 학부 때도 이렇게 열심히 했냐고 묻자 “그렇다”는 짧은 대답...
신효식 기자  2011-02-27
[고려대사람들] [진영선 조형학부 교수] 퇴임 후 '작가'인생 시작할 거예요.
조형학부가 ‘미술교육대학’이었던 22년 전부터 본교를 지킨 조형학부의 역사, 진영선(조형학부) 교수를 만났다. 진 교수는 “재임 기간 이야기를 하려면 며칠 밤을 새도 부족해요”라고 웃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본교와의 인연은 1988년 국민대 조형대학 재...
김민형 기자  2011-02-27
[고려대사람들] "한국의 사투리까지 배우고 싶어요"
중앙도서관 3층엔 책을 빌리려는 학우들을 멈칫하게 하는 근로장학생이 있다. 연한 갈색 눈에 노란 머리를 한 외국인이 앉아 있기 때문이다. 중앙도서관 3층에서 근무 중인 바실리 블라디미로비치 레베데브(Lebedev Vasilii Bladimirovich...
김수정 기자  2010-11-13
[고려대사람들] "여학생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지난달 14일 본교 학생군사교육단(ROTC)이 여성 ROTC 제도 시범대학으로 선정됐다. 고대신문은 지난달 29일 이번 사업을 담당하는 강찬옥 학군단장을 만나 여성 ROTC 시범대학 선정의 의미와 앞으로의 계획을 들었다. 강 단장은 이번 시범대학 선정...
조세현 기자  2010-10-03
[고려대사람들] 일간지평가는 대학 발전을 위한 ‘진단’
일간지 대학평가가 발표되면 대학 내 관련 직원들이 긴장하기 마련이다. 본교도 예외는 아니다. 기획예산처 평가팀은 평가결과를 분석하고 각종 문의에 대응하느라 분주해진다. 경향신문 대학평가가 발표된지 사흘 후인 지난 16일 한재민 기획예산처장을 만났다. ...
장민석 기자  2010-09-26
[고려대사람들] “너무나 원했고, 강렬하게 느꼈어요”
지난 7월 12일, 세종캠퍼스에서 주최로 한 해외봉사단(단장=이기수)이 정운용 교학처장을 단장으로 하여 네팔로 해외봉사활동을 다녀왔다. 17명의 학생이 참가한 이번 활동은 본교와 MOU체결을 한 카트만두 대학과 연계해 이뤄졌다. 카트만두대의 협력을 이...
김다혜 기자  2010-09-13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8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