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다차원 분광학 연구 선도하는 조민행 교수
IBS에서는 연구단장 선정 시 지원 자들의 연구실적과 리더십을 일정 기 간 평가한 뒤 적격자를 고려한다. 선 정 이후 IBS는 연구단장 개인에 투 자하고 단장은 연구단의 주체가 되 어 주제 설정, 연구단 운영 등을 수행 한다. 새롭게 IBS 연구단장에...
박승아 기자  2015-01-04
[기획] 본교, IBS 연구단에 선정돼 최대 1000억원 지원 받아
본교 조민행 교수(이과대 화학과) 가 향후 10년간 최대 1000억원을 지 원받는 연구단의 단장으로 선정됐 다. 조민행 교수는 본교에 IBS 외부 연구단으로서 분자 분광학 및 동력 학 연구단(Center for Molecular Spectroscopy...
박승아 기자  2015-01-04
[기획] 나의 기억이 모여 한 시대의 기록이 되다
아카이브 (archive)란 기록 보관소다. 개인 및 단체가 활동하며, 남기는 수많은 기록물 중 가치가 있는 것을 선별하여 보관하는 장소, 또는 그 기록물 자체를 이르는 용어다.관공서, 회사, 병원 등의 기록물 보관실이 아카이브다. 아카이브는 기록물의...
박승아, 박하나 기자  2015-01-04
[기획] 국민건강 증진에 상권은 몸살
1일부터 시행된 국민건강증진법(금연법)으로 150㎡(45평형) 이상의 식당, 주점, 카페 등에서 실내 흡연이 전면 금지됐다. PC방은 면적과 관계없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됐다. 2014년부터는 연면적 100㎡(30평형) 이상의 업소가, 2015년부터는 모...
박영일 기자  2013-07-21
[기획] ‘금연법’ 시행 이후- 성북구청 단속팀과 동행하다
1일 국민건강증진법(금연법) 시행과 더불어 단속이 시작되며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다. 성북구 내 금연법 위반 단속을 담당하는 성북구보건소 건강증진팀이다. 인력 부족으로 3명의 인원이 행정업무를 보다가도 민원이 제기되면 즉시 출동한다. 이들은 시행 ...
박영일 기자  2013-07-21
[기획] "먼저 읽어봤습니다"
법원의 판결문과 법조계의 사회적 발언을 통해 나타나는 법과 철학의 문제를 헌법의 테두리에서 풀어내고 있다. 일견 인정하기 어려워 보이는 결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헌법상 결코 침해되서는 안되는 기본권이기 때문에 준수하여야 하는 헌법...
고대신문  2013-03-03
[기획] 독서캠페인 ‘북적북적(Book積Book積)’
고대신문과 중앙도서관이 ‘북적북적(Book積Book積)’을 진행합니다. 단과대(학부) 교수님께서 추천한 책을 읽고 독후감을 보내주세요. 추천 서적은 중앙도서관에 3권은 대출 가능, 2권은 3층 자료실인기도서코너에 상시 비치돼 있습니다. 마감은 4월 5...
고대신문  2013-03-03
[기획] [읽지 않는 대학생]책 읽는 그 사람이 오히려 낯설었다
“옆 사람에게 피해가 되니 신문은 반으로 접어 읽어주세요”“다 읽으신 신문은 열차선반에 버리지 마시고 게이트 옆 수거함에 넣어주세요”시대에 따라 지하철 내 에티켓도 변한다. 2013년의 지하철에선 신문을 읽는 사람이 거의 없다. 대신 ‘한 음만 낮추면...
이소연 기자  2013-03-03
[기획] [읽지 않는 대학생]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보며
어느 순간 우리는 활자에서 멀어졌다. 수업시간, 책을 읽고 쓰는 레포트에 학생들은 불만 가득한 표정을 짓는다. 서둘러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만 책을 펴보는 일은 없다. 마감 기한이 다가오자 목차와 프롤로그를 빨리 읽는다. 어학공부, 봉사활동, 대외활동...
고대신문  2013-03-03
[기획] 두려운 것은 술이 아니라 '자리'다
대부분의 대학생은 대학에 들어와 본격적으로 술을 접한다. 친목과 소통의 매개체로 사용되는 술이지만, 누구에게나 유쾌하게 다가오는 것은 아니다. 술자리에 대한 부담을 토로하는 네 대학생의 이야기를 들어봤다.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사발식에서 처음으로 술을 마...
신희성, 정진구, 조은지 기자  2012-09-23
[기획] 감성으로 공감하고 이성으로 분석한다
이번 주는 김동현(인문사회 11) 씨가 SBS 기자 최우철 선배(사회학과 01학번)와 MBC기자 곽승규 선배(언론학부 02)를 만났습니다. 김동현 | 기자가 되고자 했던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최우철 | 저의 평생 꿈은 지성인이 되는 것입니다. 기자는 ...
고대신문  2011-06-05
[기획] [변화하는 안암의 식당 그리고 카페]"상권도 캠퍼스의 일부다"
‘안암골 상권’을 대표하던 밥집이 사라지고 카페와 프랜차이즈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지난 2004년 본교 타이거 플라자에 스타벅스가 들어 왔을 때 이를 거부하는 학생들의 목소리도 있었다는 것을 떠올려 보면 시대는 달라졌다. 김선업 본교 한국사회연...
김민형 기자  2011-05-15
[기획] [변화하는 안암의 식당 그리고 카페]안암을 휩쓰는 카페 폭풍
정대 후문에서 30여 년간 부동산을 운영한 천구봉(남·76세) 씨는 “2~3년 전부터 주변의 밥집들이 문을 닫고 떠난 자리에 20개 이상의 카페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다”고 말한다. 지난해 여름 방학에는 정대 후문에 5개의 카페가 비슷한 시기에 개업했...
김민형 기자  2011-05-15
[기획] [변화하는 안암의 식당 그리고 카페]고대에 밥 먹을 곳이 사라지고 있다
밥 때가 되면 밥집 앞에 길게 줄을 섰다. 왁자지껄한 분위기 속에서 여럿이 어울려 따뜻한 밥을 먹었다. ‘고대’하면 ‘밥집’이 떠오를 만큼 고대인은 밥집을 사랑했다. 하지만 지금, 배고픈 학생들의 이모이던 밥집 주인들이 하나 둘 그 자리를 떠나고 있다...
김민형 기자  2011-05-15
[기획] [낙산사 나무 가꾸기 봉사 체험기] 폐허에 나무를 심고 가슴에 보물을 채우다
“불이 하나의 덩어리가 돼서 강풍을 타고 이 곳 저 곳을 뛰어다녔다”6년 전 낙산사를 잿더미로 만든 화재를 최귀순(여·66) 보살은 이렇게 회상했다. 관동팔경(關東八景) 중 하나이며 의상대사가 671년도에 설립한 ‘천년 고찰 낙산사’는 담뱃불로 시작된...
김민형, 김슬기 기자  2011-05-02
[기획] 내년 시행 앞두고 요금과 방식 협의 중
지난 8월, 문화체육관광부(문광부)는 2011년부터 ‘수업 목적 저작물 이용 보상금 제도(보상금 제도)’를 시행한다고 공시했다. 보상금 제도는 대학에서 수많은 저작물을 사용하면서도 아무런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는 것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정책이다. 보상...
신근형 기자  2010-11-15
[기획] 〔단과대 만족도조사〕강의실 개방 노력 성과거뒀지만, 등록금 차등 책정 문제는 여전해
이과대 학생회(회장=정희원)는 주요 공약으로 △등록금 차등 책정 문제 해결 △이과대 체육대회 성격 변화 △경비실에서의 고대빵 판매 복구 △이학관 3층과 5층 정수기 설치 △시험기간 강의실 개방 △이과생들을 위한 한자 졸업제도 완화를 내세웠다. 공약 이...
이지현 기자  2010-11-11
[기획] 〔단과대 만족도조사〕수업환경개선 부문서 소소한 성과
의과대 학생회(회장=이세광)는 주요 공약으로 △수업환경개선 △일상복지사업 △문화 교양 사업 △의대식당 질 개선 △공간 문제 △동아리 대표자 회의 △해부학 오리엔테이션을 추진했다. 공약 이행정도에 학생들은 5점 만점에 3.5점을 줬다.학생회는 △문화 교...
이지현 기자  2010-11-11
[기획] 〔단과대 만족도조사〕노력했으나 아쉬움이 남았던 1년
정통대 학생회(회장=지용현)는 주요 공약으로 △정통관 건립 △교류반 확대 △전공소모임지원 △복수/이중전공 관련 설명회 개최 △문자 서비스 △PC실 점검을 내세웠다. 공약 이행정도에 학생들은 5점 만점에 2.6점을 줬다.학생들이 잘했다고 생각한 공약은 ...
이지현 기자  2010-11-11
[기획] 〔단과대 만족도조사〕줄어드는 단과대 입지 극복하려 노력해
법과대 학생회(회장=차권수)는 지난 1년간 △신법관 사물함 재배치 및 교체 △예산활동내역 공개 △수험서 공동구매 △운동기구 설치 △반학생회 활성화 △해송 법학도서관 가습기 설치 △모닝커피 제공으로 학생간 친목다지기 등의 활동을 했다. 학생들은 공약 이...
이지현 기자  2010-11-11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8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