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5 11:29 (토)
원어민이 될때까지 고고씽~
원어민이 될때까지 고고씽~
  • 이희진 기자
  • 승인 2007.11.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회화 스터디 'tillnative'


▲ (사진출처=tillnative)

‘tillnative’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원어민처럼 영어회화를 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스터디다. 지난 2002년 당시 본교에서 4명으로 시작한 이 스터디는 현재 600여명의 회원을 가진 대형 스터디로 발돋움 했다. 영어회화에 관심이 있는 본교생이라면 도움을 얻을 수 있는 곳. 지금은 강남역으로 장소를 옮겨 보다 다양한 사람들과 스터디의 방향을 모색하며 지속적인 타 스터디 벤치마킹을 통해 수준을 높이려 노력하고 있다.

‘tillnative’의 운영진 임지훈(문과대 국문02) 씨는 “오랜 스터디 경험을 통해 효율적인 스터디를 위해선 단순명료한 가이드라인과 룰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한국어 금지와 지각 벌금이라는 두 가지 규칙만 갖고 있다”고 말한다. 스터디 또한 토론과 프레젠테이션 단 두가지 방법으로 이뤄져 있다. 토론은 CNN이나 코리안 타임즈 등을 이용한 시사적이고 전문적인 주제 2개, 웃으면서 편하게 영어로 말할 수 있는 주제 1개를 준비해 2시간 동안 진행한다. 프레젠테이션은 자신의 전공 관련, 취업 관련, 취미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한다. 앞으로는 ‘디베이트 배틀’을 진행할 계획을 갖고 있다.

친목 활동 또한 자랑거리다. 1년에 두 번 정도 MT를 가고 있으며, 기타 영화번개, 맥주번개, 시험공부 스터디 등은 항상 있다. 개인 사정상 오프라인 스터디에 참석은 못하는 OB들도 친목활동을 할 때만은 같이 하며 스터디에서 만나서 결혼한 커플도 있다.

임 씨는 “꾸준한 스터디를 통해 어학연수를 다녀온 친구보다 영어 하나만큼은 감히 더 잘한다고 자부한다”며 “이 스터디 덕분에 현재 외국계 IT회사(3Com)에서 인턴을 하게 될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가입을 위해선 공식 카페 사이트(cafe.daum.net/tillnative) 운영진에게 자기소개서를 메일로 보낸 후 전화로 영어인터뷰를 하면 된다. 그 결과에 따라 모임 가입 여부가 결정되며 3개월 이상 꾸준한 활동서약을 해야 한다. 다른 스터디에 비해 자격 요건이 까다로운 것이 스터디의 수준을 최소한 ‘중급’으로 유지하는 방법이라는 것이 운영진의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