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시위로 연행됐던 본교생 석방
기습시위로 연행됐던 본교생 석방
  • 윤다솔 기자
  • 승인 2010.08.1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토) 저녁 마포경찰서에 연행됐던 본교생 2명을 비롯한 대학생 7명이 석방됐다. 이들은 6일 외교통상부 청사 후문 앞에서 기습시위를 하다 집시법 위반으로 연행됐다.

연행됐던 본교생은 조우리(공과대 토공06) 씨와 윤기성(공과대 화공09) 씨다. 이들은 ‘자주외교를 염원하는 대한민국 대학생들’ 소속으로 이날 이란제재 동참 반대를 주장하며 시위했다. 이 모임은 이란제재나 한미FTA 재협상을 미국에 대한 굴욕적 외교라며 비판했던 단체다. 윤기성 씨는 “현 정부는 탄압으로만 일관하지 말고 민중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