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09:56 (금)
[고연전 특집-럭비] 0.1초의 판단력이 좌우
[고연전 특집-럭비] 0.1초의 판단력이 좌우
  • 신근형 기자
  • 승인 2010.09.0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대학 및 실업팀 감독으로부터 정기전의 승부 예상을 들어봤다. 전문가들은 이번 정기전은 조직력과 개인기량의 승부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정신력과 조직력에서는 본교의 우위를, 개인기량과 선수구성에서는 연세대가 앞선다. 정기전에 대해서는 서로의 장단점을 이미 파악하고 벌이는 단기전인 만큼 당일 컨디션과 이기고자하는 정신력이 승패를 좌우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포스코 건설 김명주 감독

상무 서천오 감독

단국대 김연기 감독

고려대

전력 평

춘계리그, 전국체전 예선전에서 연세대에 패했지만 가장 최근 경기인 대통령기대회에서 역전승을 거둬 선수들의 사기가 오른 상태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근성있게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포기하지 않는 끈끈한 정신력이고려대의 큰 장점이다.

포워드에서 록크(lock)의민첩성과 기동성이 뛰어나다. 스크럼이 약한 고대에겐 포워드진의 득점력이 중요하다. 고려대는 탄탄한 전술과 파워를 겸비한 수비진이 장점이다.

김성남 감독이 부임하면서 점차 고대 럭비부의 색이 변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조직력과 수비력이 좋은 팀이다. 특히 모든 선수가 멀티플레이어의 능력을 갖춰 전술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연세대

전력 평

실업팀을 위협할 만큼 선수구성이 좋다. 큰 키를 이용한 플레이와 선수개개인의 기량이 고려대보다 우세하다.

백스(Backs) 포지션에서 우세하다. 그렇기 때문에 스크럼에서 우위에 있으며 선수구성도 고려대에 비해 우세하다.

백스(Backs)선수들의 스크럼 장악력이 매우 뛰어나다. 여기에 신장이 좋고 빠른 스피드를 갖춘 포워드의 공격력이 우위에 있다.

승부

예상

개인기량이 우위에 있는 연세대의 흐름으로 경기가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단기전에선 전술과 집중력이 좋아야 한다. 종합적으로 봤을 때 5대5 박빙승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전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에 고려대가 선수들의 사기는 높다. 하지만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연세대가 우세하다. 단기전인 정기전의 특성상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지만 6대4정도로 연대의 승리를 예상한다.

정기전은 전력의 차이가 확연히 나지 않는 이상 백중지세의 경기 양상을 보여왔다. 정기전을 앞둔 대결에서 역전승으로 승리를 장식한 고려대가 사기와 정신력면에서 우위에 있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