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단체협의회, 총장선출방식에 이의제기
민주단체협의회, 총장선출방식에 이의제기
  • 유명빈 기자
  • 승인 2010.11.0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민주단체협의회(회장=도천수, 민협)가 지난 2일 본관 앞에서 ‘제18대 총장선출방식 개선을 촉구하는 고려대학교 민주단체협의회 합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민협은 ‘총장후보자 추천위(총추위) 구성 및 총장선임규칙 개정안’ 의결 과정에 법인, 교수, 교우회만 참여했을 뿐 직원과 학생을 배제했다고 비판했다. 김재년 직원노동조합위원장은 “사회의 어떤 조직보다 더 민주적이어야 하는 대학에 소통이 없어졌다”며 “총장선임규칙 개정뿐만 아니라 무모한 경영진단 시도, 파업 당시 의료원 노조와의 대화 단절 등 최근 법인의 독단적인 태도가 눈에 띈다”고 말했다. 또, 조나은 문과대 학생회장은 “교수와 학생, 직원이 균형있게 참여하도록 총장선출제도가 다시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인촌기념관을 거쳐 정경대 후문까지 행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