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23:30 (일)
"고대신문에 묻고 싶어요"
"고대신문에 묻고 싶어요"
  • 신효식 기자
  • 승인 2011.03.27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습기자모집특집

고대신문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뭘까. 알지도 못하면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다면 이번 기회를 통해 털어버리자. 일반 학생들이 고대신문에 대해 생각할 법한 오해와 의문을 뽑아 정리했다.


-신문사 하려면 글을 잘 써야 하나요? 하고는 싶은데 제가 소위 ‘글빨’이 좀 달려서요.
글쓰기 능력은 고대신문 기자가 된 이후에 키워도 됩니다. 글을 잘 쓰는 편이 아니더라도 고대생의 기본소양이라면 신문사 입사 시험은 통과할 수 있습니다. 신문사에 들어오면 커리큘럼에 따라 글쓰기 교육을 받습니다. 고대신문 기자가 갖춰야 할 첫 번째는 맡은 바를 다 하겠다는 '책임감‘과 자신의 절반을 신문사에 던지겠다는 ‘각오’입니다.


-학교 신문사 할 시간에 차라리 다른 스펙 쌓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고대신문 기자경력으로 취업 이력서 쓰라면 고작 한 줄이지만, 만약 그것으로 내 인생의 이력서를 쓴다면 종이가 모자랄 것입니다. 고대신문 기자로서 쌓는 가장 큰 스펙은 ‘사람을 만난다’는 것입니다. 기자는 사람을 사랑해야 할 수 있는 직업이라는 말처럼 고대신문 기자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배웁니다. 이러한 것들은 한 줄의 스펙으로 표현되기 보다는 자신을 성장시키는 과정으로 남게 됩니다.


-기자가 꿈인데 고대신문을 하면 신문사 취직에 도움이 될까요?
도움이 된다, 안된다고 딱 잘라서 말할 수는 없습니다. 어떤 일이든지 자기하기 나름이니까요. 그래도 고대신문 출신의 언론사 진출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고대신문을 하고 나니 할 줄 아는 게 기사 쓰는 것이어서 어쩔 수 없다고 하는 분도 계시지만, 고대신문 활동이 신문사 취직에 필요조건은 될 것 같습니다.


-고대신문에 들어가면 언제까지 일하나요? 그리고 편집실 부서 구성은 어떻게 되어 있습니까?
최소 3학기에서 최대 5학기입니다. 학기마다 인턴기자, 수습기자, 정기자, 각 부서 부장, 편집국장으로 직급이 올라갑니다. 현재 고대신문의 부서는 시사부, 취재부, 취재2부, 학술부, 문화부, 사진부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처음 들어오면 인턴 기간을 거칩니다. 그런 다음 처음에 사진기자를 지원한 기자들은 사진부로, 나머지 기자들은 취재부로 가서 기자 생활을 보냅니다. 그리고 취재부를 끝내면 시사부, 학술부, 문화부 등의 기획부서 중 한 곳에서 활동하게 됩니다.


-고대신문을 하는 친구들을 보면 밤늦게까지 일하는 것 같던데
주어진 일을 마치지 못하면 늦게까지 일을 하는 건 맞습니다. 그래도 요즘 들어서는 밤을 새기보다는 다음날 일찍 나와서 일을 마무리하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래도  기사가 완성되지 않았다면 밤을 새서라도 책임은 지켜야겠지요.


-지금 제가 학번이 좀 높습니다. 그리고 학과도 이공계인데...
고대신문에 입사에 학번이나 나이 제한은 없습니다. 현재 고대신문 기자들 평균나이는 22.3세입니다. 가장 나이가 많은 기자는 28살이고, 가장 고학번은 05학번입니다. 3학기 이상만 활동할 수 있다면 누구든지 환영입니다. 그리고 이공계라고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지난 학기 편집국장도 이공계 학생이었습니다.


-고대신문은 누구의 편인가요?
고대신문을 두고 누구는 학생들 얘기만 듣는다고 하고, 누구는 학교홍보지라고 합니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기보다는 한 번 읽어보시고 직접 판단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