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21:45 (월)
[축사] 독자에게 현자의 지혜를 속삭여라
[축사] 독자에게 현자의 지혜를 속삭여라
  • 고대신문
  • 승인 2011.10.3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운 겨울 밤, 거리의 벽에 기댄 채 소녀는 성냥 한 개비를 긋는다. 빨간 불꽃 속으로 난로가 나타난다. 소녀는 얼어붙은 귓불과 손, 발을 녹인다. 두 번째 성냥을 긋는다. 맛있는 음식이 차려진 식탁이 나온다. 또 성냥을 긋자 하늘 위 할머니가 소녀를 맞이한다. 소녀는  행복을 느낀다. 밤이 지나고 날이 밝았다. 소녀는 미소를 띠며 죽어있었다.’ 

안데르센의 <성냥팔이 소녀>. 어린 시절 읽고 잊고 있던 이 동화가 요즘 가끔 떠오릅니다.  주변에 참 어려운 사람이 많습니다. 성냥팔이 소녀는 이들을 은유하는 것 같습니다. 몇몇 학생은 현실을 엄혹하게 받아들입니다. ‘공정 사회’라는 정치적 구호가 풍미하지만 과연 세상이 공정한지, 열심히 노력만 하면 나의 생계와 나의 꿈이 보장되는지 의구심이 생긴다고 합니다. 그래서 먼 나라의 어떤 지도자가 이야기했던 ‘담대한 희망’과 같은 것을 지금의 우리 학생이 절실하게 원하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고대신문 창간 6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대학원에서 공부하고 ‘탐사기획보도’ 강의를 맡으면서 어느덧 이 유서 깊은 신문의 애독자가 되었습니다. 학교 앞 ‘맛집’이 줄고 학생의 연애 스타일이 달라진다는 기사는 읽어 내려가기 편하게 말랑말랑하고 공감이 갑니다. 고대정신과 대학교육을 진단하는 기획물은 시의적절하고 진지합니다.

다만,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 법입니다. 이 완벽한 신문에 지극히 개인적으로 한 가지를 더 많이 다뤄달라고 희망합니다. 이것은 ‘관점’입니다. 나의 절박한 삶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으면서 우리 사회의, 혹은 인류의 담론이기도 한 문제들이 있습니다. 이 문제들에 대해 신문이 ‘이거다’라고 규정해주었으면 합니다. 지금은 ‘사실의 홍수’ 시대입니다. 그러나 정작 사람이 갈구하는 것은 ‘관점’입니다. 이것은 ‘수많은 사실 중 무엇이 중요하고, 어떻게 조망해야 하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에 대한 해석이자 해답입니다.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는 없습니다. 고대신문의 지면이 현실을 번민하며 살아가는 독자에게 ‘현자(賢者)의 지혜’를 속삭여주었으면 합니다.

허만섭 시사월간지 ‘신동아’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