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6 15:12 (화)
[민주광장]1726호
[민주광장]1726호
  • 고대신문
  • 승인 2013.06.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
겉보기엔 화사하고 항상 웃는 밝은 소녀의 모습이지만 많은 책임들을 뜻하는 손이 작은 소녀를 짓누르고 있습니다. 제자신을 포함한 20대 여자의 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정지은(인문대 북한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