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22:07 (일)
열람실에서 몰카 혐의로 30대 남성 체포돼
열람실에서 몰카 혐의로 30대 남성 체포돼
  • 박연진 기자
  • 승인 2018.06.07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31일 본교 중앙광장 유선노트북 열람실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30대 남성 A씨가 체포됐다. 경찰은 오후 8시 30분경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해당 남성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붙잡았다.

  성북경찰서 측에 따르면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본교 졸업생이라고 밝혔다.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여성의 신체 일부분을 촬영한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됐다. 경찰은 열람실 내에 몰래카메라(몰카) 설치 가능성을 의심해 추가 조사를 진행했으나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체포 현장을 목격한 이성렬(문과대 사회17) 씨는 “눈앞에서 검거 현장을 보니까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공부 중에도 괜히 책상 아래를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이어 발생하는 몰카 사건에 학생들은 불안감을 드러냈다. 김성회(사범대 영교16) 씨는 “화장실뿐 아니라 열람실도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없다는 생각에 두렵고 화가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서영(정경대 통계17) 씨는 “학교는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공간이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나의 모습이 누군가에게 몰래 찍힌다고 생각하면 공포심이 든다”고 전했다.

  한편, 본교 총무처는 의심신고에 따라 항시조사를 진행 중이며 이번 달 서울캠 전 건물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무처 측은 “몰카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총무처 자체조사와 경찰 측의 조사를 병행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경찰은 본교 남자화장실 몰카 설치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세진(보과대 보건정책18) 씨는 "학교가 전수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좀 더 경각심이 느껴질 만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차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대로 된 시스템을 수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 | 박연진 기자 lumino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