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13:56 (화)
[시 우수작] 저기요
[시 우수작] 저기요
  • 고대신문
  • 승인 2018.11.05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기요

 

달빛 내리는 골목에 우리 같이 서요

나는 돌담에 발끝을 딱 붙이고서요

한사코 당신 옆에 서겠다 우기는 것은

꼿꼿한 내 그림자를 뒤로 보내겠다는 것인데

부디 이 시간 뒤로 흐르는

밤줄기를 풍경으로 남겨놓지 말아요

사랑이 허다한 죄를 덮는 오늘 같은 날

우리는 눈 먼 연인이 될 수도 있어요

 

귀 좀 가까이 할까요

 

자기야 나 너무 살고 싶어

한낱 저 초록이 눈부셔서 그래서 자기야 나는

이토록 살고 싶어

그러니 콱,

이 초록에 죽어버릴까

 

글 | 유혜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