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갈 길 잃은 두 열매
[카메라사계]갈 길 잃은 두 열매
  • 황두희 기자
  • 승인 2002.09.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 위에 떨어져 제 어미와 같은 줄기를 이뤘을 지도 모르는 열매는, 갈 곳을 잃고 아스팔트 위에 떨어져 버렸다. 아무 생각없이 이들을 짓밟고 지나가는 이들의 발걸음이, 장갑차에 목숨을 잃었다는 두 아이의 이야기처럼 무겁게 느껴지는 것은 무슨 연유에서인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