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8:49 (월)
[냉전] 결혼 전 필수 확인사항
[냉전] 결혼 전 필수 확인사항
  • 고대신문
  • 승인 2019.05.2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크게 친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얼굴 보면 간단히 목례하는 정도의 지인들 몇 명이 결혼한 지 1년이 못되어 이혼을 하거나, 배우자의 외도로 고충을 겪었다는 이야기였다.

  심야에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걸렸는데 여성 동승자가 있었다더라, 이미 결혼 전부터 결혼 따로 연애 따로 라는 마인드를 가지고 부인 외에 애인을 따로 두었다더라, 라는 이야기를 듣는데, 가히 충격적이었다. 30대 초반에 졸지에 이혼녀가 되다니 안됐다는 생각과 결혼 전에는 상대방이 그런 사람이라는 것을 몰랐을까 라는 질문이 함께 스쳐갔다.

  우리 부모님 세대만 하더라도 성별에 따라 가정 내에서의 역할이 나뉘었고, 반드시 결혼을 해야 하고 자식을 봐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였지만 요새는 그렇지도 않다. 자녀를 낳지 말자고 약속을 하고 결혼하는 부부도 있고, 결혼 후에도 각자의 수입을 따로 관리하는 부부도 있다. 가사 분담이나 부모님을 부양하는 문제, 자녀 양육 역시 철저할 정도로 공평하게 나눠서 조정하는 부부는 부지기수다. 결혼한다고 해서 물질적인 부분이든 가사 및 양육이든 상대방에게 일방적인 기대하기 어렵고, 점차 그렇게 되지 않는 것이 결혼 트렌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자유를 포기하고 한 사람과 결혼을 약속한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내 마음을 주고 싶고 가정을 이뤄서 안정적으로 살고 싶다는 본능적인 소망이 가득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배우자는 함께 가정을 이루고, 평생을 함께하는 동반자이다. 그렇다면 배우자의 중요 조건은 가정적인 사람인지여부와, 평생을 함께 살고 모든 것을 공유할 정도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인지가 될 것이다. 그러나 생각 외로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분에 대해 깊게 생각하거나 철저하게 따져보지 않고 결혼한다. 그리고 결혼하고 나서야 그 사람의 실체와 밑바닥을 알게 되고 이러고 살아야 하나라는 질문에 마주 놓이게 된다.

  연애를 할 때는 누구나 애인에게 최선을 다하고, 자신의 좋은 면만 보인다. 따라서 연애를 할 때 나쁜 남자(혹은 여자) 친구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결혼을 하게 되면 상대방에게 나의 최선의 모습보다 밑바닥을 보여줘야 할 경우가 많다. 내가 상대방에게, 상대방이 나에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그러한 의리를 지킬 사람인지에 대해서는 지나칠 정도로 철저하고 깊게 생각해야 한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함께 하겠다라는 결혼서약이 괜히 있는 말이 아니다.

 

<lena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