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21:31 (화)
[금주의 DJ] 올해는 달팽이처럼 가도 괜찮아
[금주의 DJ] 올해는 달팽이처럼 가도 괜찮아
  • 조영윤 기자
  • 승인 2020.01.26 03: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에서 1. 하루가 지났을 뿐인데 해는 또 바뀌어 경자년을 맞이했다. 비록 하루 차이지만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1년 동안의 수고를 위로하던 연말 분위기는 온데간데없고 새로이 시작 해야만 할 것 같다. 사람들은 또 다른 출발을 위해 마음을 재정비하는 듯하다. 나도 그랬다. 나는 다시 1년을 달릴 준비를 했다.

 새 출발을 다짐한 지 이제 한 달이 다 되어간다. 예년보다 빠른 설을 지내고, 우리는 어느새 경자년에 적응해버렸다. 동시에 11일을 짓누르던 시작의 압박은 다소 누그러진 듯하다. 하지만 머지않아 올해는 반드시 무언가를 해내야만 한다는 생각이 다시 솟구칠지도 모른다. 난 좋은 떨림과 함께 약간의 회의도 느낀다. 달려야만 하는지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나만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남들이 달리는 동안 달리지 않고 있는 자신을 용납하지 못하는 버릇을 가지고 있다.

 ‘조금 천천히 가도 괜찮아라는 생각을 따르기엔 내 주변이 너무도 빠르게 흘러간다. 이런 세상 속에서 나와 함께 천천히 걸어준 노래가 있다. <패닉>달팽이라는 곡이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들으면, 노래의 주인공이 마치 나인 것만 같다. 이 노래는 속도에 집착하며 앞만 보고 달리는 나를 잡아 세운다. 그리고선 나에게 잠시 쉬어가라고, 시선을 멀리 두고 걸어보라고 이야기한다.

 달팽이는 느리다. 하지만 이 노래 속의 달팽이는 단지 느린존재가 아닌, 누군가를 곁에서 위로해주는 존재다. ‘빨리 달려야만 한다라는 채근질을 거두게 하는 존재이기도 하다. 이 노래를 들으며 올해는 천천히 쉬어가도 괜찮아라는 생각으로 시작해보기를 바란다.

 

조영윤 기자 dreamcit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나현 2020-01-29 18:14:44
조영윤 기자님, 글 속의 달팽이가 기자님과 너무 이미지가 딱 맞아 떨어지는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