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DJ] 전부인 사람
[금주의 DJ] 전부인 사람
  • 신혜빈 기자
  • 승인 2020.05.1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닥만 한 일기장을 챙겨서 나왔다. 어설픈 문장을 조각조각 모았다는 편지엔 우리 키를 훌쩍 넘은 마음이 담겼다. 그 마음은 글과 말로는 담을 수 없을 만큼 커다랬다. 그저 솔직한 내 모든 느낌을 작은 일기장 속에 숨겨 놓을 수밖에 없었다.

  누군가의 존재 자체가 일상이 된 적이 있을까. 너와 보냈던 시간을 곱씹으며 너는 지금 뭘 하고 있을까생각한다. 나를 가장 일 수 있게 해줬던 네가 나랑 같이 우리의 시간을 녹여보자고 했다. 시작은 어쩌면 알아차리지도 못하는 동안에 찾아왔다. 아주 조금씩, 자연스럽게 말이다. “넌 내 거의 모든 거야, 내 꿈이고제일 좋아한다는 노래의 가사를 빌려 그 애는 그렇게 말했다.

  ‘You are my everything, my everything’ 매 순간이 로 가득할 때가 있다. 각자의 일로 힘들어도 함께할 날을 기대하며 시름을 가라앉힌다. 얄궂은 장마가 온 하루를 적실지라도 같이 있는 동안 우리 마음은 보송보송할 테다.

  서툴고 부족한 내가 대단한 사람이라도 되는 양, 나에게 스며드는 너의 마음이 따뜻하다. ‘나 있는 그대로 받아줄게요내 전부인 당신을, 당신이라는 이유로 사랑한다. 노래를 마치는 이 한 문장을 당신에게 전하고 싶다.

  사랑 앞에 허둥대는 건 당연하다. 이름을 부르는 것만으로 온 세상을 다 가진 것 같고, 지나치는 사람들 모두가 당신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 사랑은 소모적이라 생각했던 내 앞에 전부를 함께하고픈 당신이 나타났다. 좀처럼 주는 법을 몰랐던 마음이 나도 모르는 새 터져 나와 온몸을 적신다.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나의 일상은 당신이 된다이렇게 서투른 답장을 보낸다.

 

신혜빈 기자 ven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