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질 수 없는 빛
꺼질 수 없는 빛
  • 양태은 기자
  • 승인 2020.06.08 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28일 늦은 저녁시간. 신공학관은 다른 어느 건물보다 밝았다. 부분적 대면강의가 시작된 이후에도 캠퍼스는 여전히 한적하지만 늦은 밤까지 학업을 위해 불을 밝히는 이들이 있다. 앞으로도 우리는 이 빛을 안전하게 지켜나가야 할 것이다.

양태은 기자 auror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