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교 의료원,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 2020 개최해
본교 의료원,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 2020 개최해
  • 송정현 기자
  • 승인 2020.07.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짐 데이토 명예교수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넥스트 노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본교 의료원(원장=김영훈)이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The Next-normal Conference) 2020’23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할 사회 모습을 예측하고 인류사회에 지속가능한 의료적, 경제적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콘퍼런스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정진택 총장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축사를 시작으로 짐 데이토(Jim Dator, 하와이대) 명예교수와 김영훈 원장과의 대담이 이어졌다. 데이토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된 이후에도 정신 및 신체적 타격은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오히려 이때 다양한 대안적 미래를 탐색해 세계를 새로 디자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김우주(의과대 의과학과) 교수는 전대미문한 현재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고 백신 개발에 전력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후 두 시간 동안 진행된 통합세션에는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과 마틴 매키(Martin McKee, 런던대) 교수, 커틀랜드 로빈슨(Courtland Robinson, 존스홉킨스대) 교수, 이은정(베를린자유대·한국학연구소) 교수와 김우주 교수가 연사로 참여했고 좌장으로 윤석준 보건대학원장이 자리했다. 패널로는 차지호(맨체스터대·인도주의 분쟁대응 연구소) 부교수와 박만성(의과대 의과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이들 전문가들은 ‘COVID-19에 맞서는 발걸음이라는 주제로 보건, 경제, 인권 등 다양한 측면에서 토의를 진행했다.

 

송정현 기자 lipton@

사진박상곤 기자 octag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