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사라진 연주, 가을의 감정
[카메라사계] 사라진 연주, 가을의 감정
  • 박상곤 기자
  • 승인 2020.09.20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가을 프라하의 까를교(Charles Bridge). 노신사들의 연주가 25살 청년의 가슴을 울리던 날이었다. 선선한 바람이 반갑게 느껴지는 9월의 중순, 부쩍 작년 가을날이 그리워진다 .

박상곤기자 octag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