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플릭스] 사이코가 알고 싶어 하는 '너의 모든 것'
[高플릭스] 사이코가 알고 싶어 하는 '너의 모든 것'
  • 고대신문
  • 승인 2020.11.1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의 모든 것>

별점: ★★★★★

한 줄 평: 잘생겼지만 그래도 스토커는 스토커다.

 

  “지금 뭐 보고 있어?”

  “."

  이 드라마의 제목 <너의 모든 것(You)>이 얼마나 적절한 이름인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은 상대방의 모든 것을 알고 싶어 하는 스토커이기 때문이다. 사람을 죽이는 데 아무렇지 않은 사이코가 아니라, 우리가 납득할만한 사고를 하는 사람이 사이코처럼 사랑한다. 바로 이 부분이 보는 사람들을 빠져들게 한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 는 사랑의 이름하에 서슴없이 범죄를 저지르는 인물이다. 상대방을 빈틈없이 조사하고, 의도하는 모습을 사랑이라고 하는 데에서 불쾌한 감정까지 들게 만든다. 우리가 완전히 제 3자의 입장에서 드라마를 본다면, 주인공의 이해 못 할 행동들 때문에 무섭다는 생각이 들만도 하다.

  하지만 드라마의 전개 내내 우리는 주인공의 독백을 듣게 되는데, 이때 우리는 마치 사이코의 마음을 계속해서 들어야 하는 정신과 의사가 된 듯한 기분이 든다. 그런데 듣다 보면, 사이코도 나름의 정당한 논리가 있다는 걸 나도 모르는 새 인지하게 되어 버린다. 결국에는 정상을 벗어난 내용의 드라마가 전보다 무리 없이 받아들여지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이런 경험은 다른 드라마에선 할 수 없다.

  또한, 겉으로는 지적인 미남으로만 보이는 사이코의 진짜 속마음을 우리에게만 몰래 들려주는 이런 방식은 묘한 기분이 들게 만든다. 이걸 보는 이들이 드라마에 완전히 빠져드는 이유이다.

  또, 작중에서 타인을 향한 주인공의 분석은 꽤 정확해서 등장인물이 아니라 나의 심리를 들키는 듯 한 기분도 든다. ‘는 책을 좋아하는 캐릭터답게 인물에 대한 통찰력도 남다르다. 특유의 지적인 분위기와 대범함 탓에 범죄의 수사망을 요리조리 피해 가는 모습은 드라마를 더욱 눈에서 뗄 수 없게 만든다. 심지어 주인공 역 배우의 목소리도 정말 좋아서 뒤틀린 내용의 대사를 듣는데 거부감을 줄여준다.

  이 드라마 속 주인공의 행동을 압축하자면 섬뜩한 사랑이다. ‘과연 저게 사랑일까?’하는 끝없는 의심을 준다. 하지만 의 마음을 계속해서 듣게 된다면 우리는 쉽사리 반박하기 어려운 의 순수한 마음을 듣게 된다. ‘스스로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괴로워하는 만큼 우리도 그 사람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

  무언가 확 빠져들고 싶은, 오랫동안 여운이 남는 그런 드라마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너의 모든 것>만한 게 없다고 생각한다. 보고 나면 당신의 인생 드라마가 될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권성현(문과대 한문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