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향기, 한 아름의 희망
[카메라사계] 향기, 한 아름의 희망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11.23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3시 고속터미널의 꽃시장은 활기가 넘친다. 추위가 성큼 다가온 늦가을에 모두가 잠든 고요한 시간. 마스크에 가려 꽃향기는 맡지 못해도, 꽃들이 위로고 희망이 되길 바라는 마음은 한 아름으로 전해진다.

김소현 기자 soso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