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건조 교수 복직에 학생들 반발
우건조 교수 복직에 학생들 반발
  • 송정현 기자
  • 승인 2020.11.30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해임됐던 우건조(생명대 식품공학과) 교수가 최근 복직함에 따라 식품공학과 학생회가 문제를 제기했다. 앞서 본교는 연구비 횡령을 이유로 우 교수를 형사고발했고 이어 해임했다. 그는 2015년에도 교원품위 위반과 인건비 공동관리 및 외부장학금 회수를 이유로 해임됐으나 이듬해 6월 대법원의 해임처분 무효 확정판결에 따라 복직한 바 있다.

  식품공학과 학생들은 우 교수 복직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호민 식품공학과 학생회장은 형사처벌을 받은 교수가 교직에 돌아온 것을 이해할 수 없다우 교수가 돌아온 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은 이번 우 교수의 복직 사유에 대한 구체적인 소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천주성(생명대 식품공학20) 씨는 우 교수에게 수업을 들을 학생들이 학교 측으로부터 해임 사유를 듣지 못하는 것은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식품공학과 학생회는 우 교수의 해임사유와 처분이 번복된 경위를 공개하라는 내용의 대자보를 지난 18일 붙였다.

  우 교수 사안과 관련해 학교 측의 비협조적인 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왔다. 2017년 우 교수 해임 당시 16학번 과 대표였고 이후 생명대 학생회장이었던 백범창(대학원·생명공학과) 씨는 “2016년 복직 당시에도 학교 측으로부터 전달받은 사항이 없었다이번 해임 또한 어떤 이유로 취소됐는지 공식적으로 알려진 바가 없다고 전했다. 그는 2017년 해임이 무효처리 된 경위에 대해서 학교 측의 충분한 설명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품공학과 학생회는 해당 사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생명대학장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복직과 관련해 학교 측은 우 교수가 법원에 청구한 해임 무효소송이 받아들여져 복직 처리됐다고 밝혔다. 본지는 우 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송정현 기자 lipt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