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준 교수, 대한경추연구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수상
김범준 교수, 대한경추연구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수상
  • 윤혜정 기자
  • 승인 2021.11.2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궁성형술 부작용 연구해

“경추후만증 예측에 도움되길”

 

김범준 교수가 대한경추연구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본교 안산병원 신경외과 김범준(의과대 의학과) 교수가 2021년 대한경추연구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구연발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범준 교수는 경추 후궁성형술을 시행 받은 경추협착증 환자에서 수술 후 후만 변형 위험인자에 대한 운동학적 분석 연구를 주제로 한 논문을 발표했다. ‘경추 후궁성형술이란 경추관협착증이나 후종인대 골화증 환자에서, 척수를 감싸고 있는 후궁 뼈의 한쪽을 자른 뒤 열어줌으로써 최소한의 절개로 경추관 공간을 확장하는 수술 방법이다.

  본 연구는 후궁성형술에 따른 경추후만증의 위험인자를 평가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경추후만증은 척추의 곡선이 변형되어 거북목 모양을 갖게되는 증상으로, 경추의 퇴행성 변화를 가속화하고 목, 어깨 등의 통증을 유발한다. 연구진은 수술 전 제1 흉추체의 기울어진 정도와 경추의 신전 운동 각도가 후궁성형술 후 환자의 경추전만 감소 정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음을 밝혀냈다.

  해당 구연발표 논문은 국제학술지 ‘The Spine Journal’에 게재됐다. 김범준 교수는 경추 후궁성형술은 경추협착증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수술법 중의 하나로 시행되고 있지만, 그 부작용 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이번 연구 결과가 수술 시행 후 경추후만증 발생 위험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글 | 윤혜정 기자 samsara@
사진제공 | 안산병원 홍보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