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찾는 시간, Just 10 minutes!
꿈을 찾는 시간, Just 10 minutes!
  • 허예진 기자
  • 승인 2009.05.3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헌(경상대 경영학부)교수
(사진=김은미 기자)
자신의 경험을 온전히 후배의 인생설계에 바치고 싶어 하는 교수가 있다. 매주 목요일마다 본교 경력개발센터에서 취업상담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이국헌(경상대학 경영학부)교수다.

이국헌 교수는 30분의 상담시간동안 상담자에게 맞는 직업부터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해야 할 일들까지 명쾌하게 알려주기로 유명하다. 이 교수는 30여 년간 금융업계에 종사했고 그 중 15년간은 인사부장으로 활동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2002년 교수가 되자마자 학생들과의 취업상담에 나섰다. “학생들이 취업에 대해 너무 힘들어 하는 게 답답했어요. 그래서 내가 갖고 있는 모든 경험을 후배들에게 알려주기로 결심했죠”

지난해부턴 더 많은 학생들에게 전문적으로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에 취업상담프로그램을 직접 개설했다.
이 교수를 찾는 대다수의 학생들은 ‘원하는 꿈이 뭔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고 한다. “많은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과 무관하게 수능 점수나 부모의 의견에 따라 학과를 선택하고 있어요. 적성에 안 맞아 제1전공을 망치고, 학점이 안 좋아 이중전공 신청에서도 떨어져 원하는 진로에서 멀어지게 되죠”

이 교수는 전공을 선택하기 전 지도교수와 상담할 것을 학생들에게 권하고 있다. “1학년 때 교수님과의 상담을 거쳐 최종 목표 직업을 정하고 그에 따라 제1전공 및 이중전공, 활동 동아리 선택 등 대학생활의 전체적 방향을 설정해야 해요. 방향이 있으면 자신감이 생기고 가능성도 열려요”

적성과 맞지 않는 전공 때문에 고민인 학생들에겐 이미 배운 전공을 묵히지 않으면서 다른 직종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내가 무엇을 전공하고 있느냐가 중요한 게 아녜요. 현재 전공에 불문하고 최종직업에 따라 인접과목을 선택해 수강해야 합니다. 제2전공제도 등을 이용하면 제1전공과 연계시켜 충분히 필요한 공부를 할 수 있어요. 제1전공의 실패로 제2전공신청도 실패하면 일반 수강이나 청강을 하세요. 성적증명서엔 배운 과목이 기입돼있어요. 면접관에게 이를 보여주며 자신이 배웠다는 사실을 충분히 증명할 수 있습니다” 

학생들의 직업선택에 부모가 개입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 교수는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부모의 개입은 직업선택에 도움이 안돼요. 가라고 하는 것과 가야 하는 것은 별개입니다. 부모님 세대는 한 세대 전 사람이기 때문에 현대를 몰라요. 그 세대가 경험했던 것은 지금의 상황에 맞지 않을 가능성이 더 큽니다. 물론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대해 부모와 상담해야 하지만 선택의 몫은 자기 자신에게 있습니다. 마찰이 생긴다면 ‘최종통보’라도 해서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을 하도록 하세요”

한편, 이 교수는 최근 취업 스펙에 지나치게 열을 올리는 학생들에겐 ‘학부과정에서 갖출 수 있는 기본 스펙만을 갖추라’고 조언했다. “스펙은 평생 동안 키워나가는 겁니다. 학부 4년이란 시간동안 스펙을 완벽하게 갖추는 것엔 한계가 있어요. 또한 너무 무리한 스펙은 오히려 약점이 될 수 있어요. 화려한 스펙의 이면엔 정작 더 중요한 것들이 없을 수 있죠. 이젠 자격증의 시대가 아닌 실력의 시대에요. 스펙이 아닌 실력으로 보여줘야 해요”

이 교수를 찾아오는 학생들에게 주어진 상담시간은 30분이지만, 상담은 그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이 교수는 상담이 끝날 때 바로 다음 상담을 약속해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한다. “학생들이 자신이 원하는 일을 찾아갈 때 큰 보람을 느껴요.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는 게 너무나 즐겁습니다. 취업상담 기회는 항상 열려있으니 혼자 고민하지 말고 찾아오세요(웃음)”

인터뷰가 끝난 저녁 8시, 그는 상담을 받으러 왔던 학생들과 저녁 식사를 하러 가야 한다며 가벼운 발걸음을 재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