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마음에 작은 위로를 드립니다
당신의 마음에 작은 위로를 드립니다
  • 박하나 기자
  • 승인 2015.03.3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역 4번 출구. 시민청 활짝라운지를 들어서자 현대인의 고단한 마음을 치유하는 ‘마음약방’이 눈에 띈다. ‘마음, 어디가 아프세요?’ 글귀가 눈에 들어온다. 황토색의 마음약방 왼편엔 두 손이 하트 모양의 심장을 꼭 껴안고 있다. 오른편엔 스무 가지의 마음의 병을 치료해 줄 처방약이 기다린다. 꿈이 없는 현대인을 위한 ‘꿈 소멸증’, 월요일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월요병 말기’, 그리고 연애하기를 겁내는 사람들을 위한 ‘급성 연애세포 소멸증’ 등의 처방약 일부는 벌써 ‘sold out’이다.

▲ 사진ㅣ장지희 기자 doby@


서울시 문화재단은 시민청 활짝라운지에 ‘마음약방 자판기’를 설치했다. △현실도피증 △긴장불안증후군 △외톨이 바이러스 △습관성 만성피로 △예민성 경쟁과다증 등 스무 개의 마음병은 2014년 12월부터 2015년 1월까지 849명이 응답한 온라인 여론조사에서 가장 많은 공감을 얻은 증상들이다. 서울문화재단 시민문화팀 황은아 직원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자판기를 통해 시민의 고단한 마음을 치유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고단한 마음을 대변하는 병명도 재미있다. 이는 현대인이 느끼는 보편적인 마음의 불편을 스무 가지의 병명으로 증상화한 것이다. 하늘색 상자엔 병명에 따라 이를 치료해줄 △이철수 판화가의 그림처방 △고도원 작가의 글 처방 △댄스처방 △엿츠(yutts) 처방 △증상을 완화 하는데 도움을 줄 음식처방 △지도 처방(시장 산책길, 문화예술 산책길, 힐링 산책길) 등이 들어있다. 한 예로, 시장 산책길엔 서울 곳곳에 숨겨진 스무 가지의 시장이 소개돼있다. 마음약방 자판기는 아침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이용가능하며, 처방료는 5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