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함성으로 수놓은 9월의 기록
붉은 함성으로 수놓은 9월의 기록
  • 고대신문
  • 승인 2015.09.2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동 주경기장을 가득 채운 함성의 물결

 

 

 
응원단 황희문 부단장이 관중의 호응을 유도하고 있다.
▲ 경기가 끝난 후, 이재규 선수가 아쉬움의 눈물을 닦고 있다.

 

"이길줄 알았습니다"
 

 

 

 

장지희, 서동재, 조현제 기자 news@kunews.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