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인의 기상을 담는 정론지
고대인의 기상을 담는 정론지
  • 고대신문
  • 승인 2016.11.0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고려대학교를 대표하는 언론기관이자 우리나라 대학언론을 선도해 온 고대신문의 창간 6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국내 최초의 대학신문인 고대신문은 1947년 창간 이래 정론직필(正論直筆)을 통해 교육구국(敎育救國)의 건학이념과 ‘자유, 정의, 진리’의 고대정신을 실현해 왔습니다.

  국민 위에 군림하려는 권력에 대해서는 자유를 향한 뜨거운 외침을 쏟아내었고, 부조리한 사회현실에 대해서는 예리한 필봉으로 냉철하게 정의의 일침을 가했습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학문적 주제들에 관한 다양한 담론들이 오가며, 시대정신을 찾고 진리를 탐구해가는 치열한 공론의 장이기도 했습니다.

  고대신문이 우리나라 최고 대학언론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것은 고대신문에 몸담고 있는 학생기자 여러분의 각고의 노력과 동인들의 애정 어린 지도, 그리고 고대신문을 아끼고 사랑해준 수많은 분들의 지원과 조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이 모든 노고와 헌신에 치하를 드립니다.

  고대신문이 걸어온 지난 69년의 세월은 찬연한 발자취로 가득하지만 지난날의 성취에 만족하고 안주해서는 안 됩니다. 사회환경 변화와 기술의 발달로 대학언론의 위상과 역할도 큰 변화를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거시적인 사회문제보다 개인적 문제에 우선순위와 관심을 두는 요즘 학생들의 성향, 새로운 소재발굴의 어려움, 소셜미디어 등 다양한 대체 매체의 발전 속에서 대학신문들은 생존을 위해 변화를 요구받고 있습니다.

  우선 독자들에게 다가가려는 각고의 노력과, 대학언론의 역할에 대한 부단한 자기성찰이 필요합니다. 대학 구성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고, 그것을 충족시킬 방도를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다원화되어가는 학내 구성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담아내며 구성원들이 소통하는 통로의 역할을 담당해야 합니다.

  그리고 젊은이다운 참신함으로 대학 내외의 현상들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아이디어들을 제시하고, 실험정신과 도전정신을 가지고 새로운 시도들을 꾸준히 경주할 수 있어야 합니다.

  더 나아가 대학문화의 중심매체로서 대학문화의 방향을 제시하고, 건강한 대학문화를 만드는데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고대인의 기상과 정신을 담아 사회현실에 대한 성찰과,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한 건설적이고 창조적인 비전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끊임없는 자기성찰과 노력을 통해 고대신문이 앞으로도 계속 고대인의 목소리를 충실하게 대변하고, 끊임없이 사랑받는 정론지로 발전해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글 |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