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역사 향해 진화해 나가야
새로운 역사 향해 진화해 나가야
  • 고대신문
  • 승인 2018.05.1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마다 봄을 맞이하면, 우리나라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마다 현장에 있었던 고대인들이 떠오릅니다. 혹한의 겨울을 이겨내고 아름다운 꽃을 피우듯 지금 고려대학교가 있기까지는 많은 고대인들의 인내와 희생이 있었습니다. 인재양성을 통해 나라를 살리려 한 ‘교육구국’의 뜻과 자유, 정의, 진리를 추구하는 고대인의 정신은 지금까지도 우리의 가슴에 깊이 뿌리내려 있습니다. 이러한 정신을 이어받았기에 오늘날 고려대학교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되었고 고대인들이 사회 각 분야에서 제 역할을 다하며 빛을 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고려대학교 구성원들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또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기 위해 진화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행정중심도시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해 있는 글로벌 세종캠퍼스 또한 과학기술을 이끄는 미래주역을 키우며, 국가정책연구와 문화스포츠의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세종캠퍼스는 변화에 대한 유연성, 비판에 대한 겸허한 태도 그리고 구성원들과의 활발한 소통문화를 구축하여 자랑스러운 고려대학교의 한 축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고려대학교는 이제 개교 113주년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오랜 연륜의 숫자가 주는 무게만큼 오늘날 고려대학교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는 더욱 커졌습니다. 고려대학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 그리고 우리가 미래 사회와 국가에 해야 할 일을 깊이 생각해 보는 따뜻한 봄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고려대학교가 개교 113년을 맞이한 것을 진심으로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