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니정재단, 민족문화연구원에 18억 원 지원 예정
포니정재단, 민족문화연구원에 18억 원 지원 예정
  • 유승하 기자
  • 승인 2021.05.3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학 장학·연구기금으로 사용
“故정세영 회장의 인재철학 계승”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왼쪽)과 정진택 총장(오른쪽)이 기부약정증서를 들고 있다.

  포니정재단(이사장=김철수)이 본교 민족문화연구원(원장=김형찬 교수, 민연)에 한국학 장학·연구기금으로 매년 3억6000만 원씩 5년간 총 18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24일 본관 총장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진택 총장,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 김형찬 민족문화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포니정재단은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온 故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을 기리고 그의 철학을 계승하고자 2005년 설립된 비영리 공익 재단이다.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인재발굴을 강조했던 故정세영 회장의 뜻을 이어 기초학문과 인문학 분야 연구자들을 지원해왔으며, 본교에는 2006년부터 장학금, 연구기금, 민연 발전기금 등으로 총 32억9000만 원을 후원했다.

  민연은 이번 기부금을 한국학 진흥과 세계화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한다. 해외 한국학 분야 신진학자 초청 및 연구지원, 국내외 한국학 전공 대학원생 대상 집중강좌 및 연구발표, 해외 한국학 분야 신진학자가 기획하는 학술워크숍 지원 등 7가지 학술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학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활발히 연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택 총장은 “정세영 회장님의 도전정신과 인재를 중시하는 철학을 이어받아 한국학 분야의 연구를 장려하고 우수 연구자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글│유승하 기자 hahaha@

사진제공│커뮤니케이션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