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실 급식’ 대응 태도 한심하다
[사설] ‘부실 급식’ 대응 태도 한심하다
  • 고대신문
  • 승인 2021.05.3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코로나 확산 이후 군 당국이 전국 군부대 휴가 및 외출을 통제하면서 병사들은 부대 안에서 꼼짝없이 감금 생활을 견뎌내야 했다. 확산세가 약해질 때마다 근근이 휴가가 풀리는데, 길게는 8개월 만에 나가는 휴가임에도 그 시기와 기간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없다. 일부 부대의 경우 휴가 기간 동안 병사의 이동 동선, 접촉 인원 등을 모조리 기록,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자연스레 사람 만나기가 꺼려지고 자택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게 된다.

  이 휴가같지 않은 휴가에서 복귀한 장병에게 제공되는 식사가 바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실 급식이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격리되는 병사들은 양과 질 둘 중 무엇 하나도 만족시키지 못하는 부실 배식으로 1주에서 2주가량의 격리 기간을 지내야 한다. SNS를 통해 폭로되고 있는 급식 실태는 과연 우리 군이 한 해 국방비 440억 달러를 쏟아붓는 군대가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고등학생 급식비 80% 수준에 불과한 장병 급식예산, 중노동에 시달리는 조리병 혹사 등 산재해있던 실상 그 자체도 문제지만, 이번 사태에서 가장 지탄받아 마땅한 건 군 당국의 대응 태도다. 군부대 내 격리대상자 처우 문제가 처음 제기된 건 작년 2월이었다. 당시 SNS 익명 제보를 통해 격리 장병 처우가 열악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국방부는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하는 식사라며 꽤 양호해 보이는 급식 사진 4장을 공개했다. 후일 해당 급식 예시는 격리 장병이 아닌 일반 육군 및 공군에게 지급하는 식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논란이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올해 4월부터 한 달간 보여온 대응 태도도 안일하긴 마찬가지다. 부당대우를 폭로한 병사를 색출하려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가 하면, 여당 대표와 야당 국회의원들이 방문한 부대에서는 하나같이 식판을 한가득 채운 식사를 선보였다. “사단장 생일에도 저렇게는 안 나오겠다는 비아냥과 조롱이 쏟아졌다.

  2006,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국군의 역량 부족을 이유로 작전통제권 반환에 반대하는 장성들에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질타했다. 정치인들이 찾은 부대의 상다리 휘어질 듯한 식판이 공개되는 한편 SNS에서는 여전히 초라한 급식 폭로가 이어지는 모습으로 보아, 우리 군은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부끄러움이란 감정을 깨우치지 못한 모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