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21:43 (수)
〔단과대 만족도조사〕강의실 개방 노력 성과거뒀지만, 등록금 차등 책정 문제는 여전해
〔단과대 만족도조사〕강의실 개방 노력 성과거뒀지만, 등록금 차등 책정 문제는 여전해
  • 이지현 기자
  • 승인 2010.11.1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과대 학생회(회장=정희원)는 주요 공약으로 △등록금 차등 책정 문제 해결 △이과대 체육대회 성격 변화 △경비실에서의 고대빵 판매 복구 △이학관 3층과 5층 정수기 설치 △시험기간 강의실 개방 △이과생들을 위한 한자 졸업제도 완화를 내세웠다. 공약 이행정도에 학생들은 5점 만점에 3점을 줬다.

응답자 가운데 37%가 ‘시험기간 강의실 개방‘을 가장 잘했다고 꼽았다. 이과대 학생회는 학교 측과의 협의를 통해 강의실 이용 가능 방침을 바꿔 시험기간에 이용하도록 했다.

반면 가장 부족했던 활동으로 ‘등록금 차등책정 문제 해결(51.9%)’이 꼽혔다. 학생회는 학교 측과 실험실습비 사용내역을 공개하기로 합의한 후 애기능동아리 연합회 학생들의 1450명의 서명을 모았지만 구체적인 성과는 내진 못했다.

학생회는 △3월 복지 측면의 개선을 위해 교육권리 찾기 실천단 활동 실시한 점 △4.18과 같은 각종 다양한 행사를 기획단을 모집해서 체계적으로 진행한 점 △단운위 모이는 횟수 증대시킨 점을 지난 1년간의 주요 활동으로 꼽았다. 정희원 이과대 학생회장은 “하고 싶었던 것들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성과를 내지 못해 아쉽다”며 “다음 학생회는 체계성을 보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