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기고] 먹방, 의미는 있으나 아름답지는 않다
먹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먹방을 사회적인 조정의 대상으로 볼 지, 아니면 표현의 자유와 마찬가지인 지에 대해서 논쟁 중이다. 먹방을 국민건강의 관점에서 아니면 미디어 관점에서 볼 것인지도 혼란스럽다. 필자는 먹방이 의미가 없지는 않지...
고대신문  2018-12-03
[문화] “그냥 먹는 게 아니에요!” 먹방으로 시청자를 홀리는 그들만의 비법
“한 입만!” 매주 금요일 저녁, 풍성한 식단과 재치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 혀를 즐겁게 하는 이들이 있다. 먹방 프로그램인 코미디TV의 ‘맛있는 녀석들’은 2018 케이블 방송대상서 예능·코미디 부문 대상을 받을 만큼 대표 먹방 프로그램으...
김인철 기자  2018-12-03
[문화] 다양한 콘텐츠로 현대인의 정서적 허기 채우는 먹방
“오늘 제가 먹을 건 짜장면입니다!” 유명 1인 방송 크리에이터가 음식을 먹는 장면을 보여주는 모습은 이제 낯설지 않다. 먹는 방송의 줄임말인 ‘먹방’은 유튜브와 같은 1인 미디어는 물론이고 기성 미디어 매체에서도 핵심 방송 콘텐츠로 발돋움했다. 특히...
김인철 기자  2018-12-03
[문화] “어뗘, 우리 장 맛 한번 볼텨?”
강남구 세곡동의 한 마을, 빌라들 사이로 수십 개 장독대가 가득 찬 주택이 눈에 띈다. 전통장류기능보유자인 조숙자 명인의 집은 일반인이 전문적인 장을 담그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장소다. 조숙자 명인은 전통장류 장인으로서 전통문화 전승을 위해 35년간...
김인철 기자  2018-11-19
[문화] 한식의 뿌리 ‘장(醬)담그기’, 국가무형문화재 된다
뜨끈한 된장찌개, 맛깔스럽게 비벼진 비빔밥, 한국인에게 장(醬)으로 만든 한식은 없어진 입맛도 순식간에 되찾아주는 ‘밥도둑’이다. 집에서 담근 장을 활용해 음식을 만들고 식사하는 문화는 삼국시대부터 한국인의 생활에 녹아 전수돼왔다. 이러한 가치를 고려...
김인철 기자  2018-11-19
[문화] “실시간 정보와 리그별 콘텐츠로 신나게 응원하세요”
해외축구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SNS를 통해 빠르게 해외축구 관련 정보들을 전달하고 공유하는 사람들도 늘었다. 이들은 페이스북 페이지나 유튜브 채널 등을 운영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국내 해외축구 팬들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페이스북 페이...
박성수 기자  2018-11-12
[문화] “90분간 영국으로 날아갑니다, You'll Never Drink Alone!”
젊음의 에너지가 넘쳐흐르는 홍익대 부근 연남동 골목, 이 골목 초입엔 ‘봉황당’이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펍이 있다. 봉황당은 해외 축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FC(리버풀)를 응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내 유일 리버풀 팬 펍이다. 이곳은...
박성수 기자  2018-11-12
[문화] 해외파 선수가 이끈 ‘해축붐’, 관련 시장도 성장세
“박지성 선수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이적이 확정됐습니다!” 2005년 6월 22일 언론은 일제히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의 소속팀 이적을 보도했다. 이날은 한국인이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진출한 기념비적인 날이었다. 당시 국...
박성수 기자  2018-11-12
[문화] 디지털의 시선에서 단원의 세상을 따라가다
조선의 천재 화가 단원 김홍도가 현대 미디어아트를 만나 부활했다. 지난 9월 전쟁기념관에서 개최돼 내년 2월까지 진행되는 전시회는 김홍도 작품을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복합 미디어 전시회다. 총 다섯 개의 섹션으로 구분돼 작품에 담긴 김홍도의 시선을 ...
김인철 기자  2018-10-15
[문화] “현실에서 판타지가 펼쳐질 날이 멀지 않았습니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막식, 바닥을 노니는 비둘기 불빛부터 하늘로 치솟는 수많은 LED 기둥까지 화려한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메워진 무대가 전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국내 미디어아트 스타트업 ‘닷밀(dot.mill)’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
김인철 기자  2018-10-15
[문화] 관객과 상호작용하며 예술적 아우라 확보하다
신문, 비디오, TV 그리고 컴퓨터까지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미디어는 어느새 현대 미술을 표현하는 도구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흔히 대중에 파급 효과가 큰 미디어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예술을 ‘미디어아트’라 부른다. 어디서든 미디어를 접할 수 ...
김인철 기자  2018-10-15
[문화] “섬세한 감정표현의 매력은 대체불가능하죠”
최근 네이버같은 대기업들이 오디오 콘텐츠 사업에 뛰어들며 오디오 콘텐츠가 부흥기를 맞고 있다. 특히 듣는 책 ‘오디오북’이 새로운 독서 트렌드로 떠오르며 정체된 출판 산업의 돌파구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팟캐스트 인기차트에도 오디오북이 등장해 눈길을 ...
박성수 기자  2018-10-15
[문화] 이제는 듣는 책 시대, 성장하는 오디오북
바야흐로 독서의 계절 가을이다. 하지만 모니터와 핸드폰 화면을 하루종일 쳐다보며 사는 현대인에게 독서는 또 하나의 ‘일’이 돼가고 있다. 이에 ‘오디오북’이 최근 새로운 독서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오디오북은 ‘읽는 책’이 아닌 ‘듣는 책’으로 운전...
박성수 기자  2018-10-15
[문화] “당신에게 맞는 향기가 여기 있습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주인공 강미래(임수향)는 극 중에서 향료를 개발하는 조향사를 꿈꾼다.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조향업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20년 넘게 향을 연구하고 있는 ‘LG생활건강 센베...
박성수 기자  2018-09-18
[문화] [기고] 감정부터 생리반응까지, 신체를 흔드는 향
미지의 세계 냄새감각인 후각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는 아직 걸음마 단계다. 인간이 ‘냄새’가 정확히 무엇인지 알게 된 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2004년 노벨 생리의학상은 후각 시스템을 규명한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리처드 악셀 교수와 린다 벅 교수에게...
고대신문  2018-09-18
[문화] 일상으로 스며드는 향기에 빠지다
“냄새를 지배하는 자, 그가 바로 인간의 마음을 지배할 수 있다.” 독일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는 소설 를 빌려서 이렇게 말했다. 소설 속 대사처럼 인간은 현실에서도 무수히 많은 향을 맡고 향의 영향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예전에는 향이라 하면 단순...
박성수 기자  2018-09-18
[문화]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모두 챙기는 사찰음식에 도전하세요!
최근 사찰음식이 다양한 매체를 통해 웰빙음식으로 알려지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흔히 ‘절밥’이라 칭하는 사찰음식은 육류를 멀리하고 천연조미료 등을 사용해 친환경적이고 건강에 이롭다. 하지만 사찰음식을 먹는 ‘공양’은 승려들의 정신적 수행의 일부...
김인철 기자  2018-09-04
[문화] 불교문화 경험하며 자신을 찾아가는 시간
동묘앞역 2번 출구에서 왼쪽으로 오르막길을 10분가량 오르면 알록달록한 사찰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주택가 사이에서 홀연히 나타난 듯한 낙산묘각사는 본교 서울캠퍼스 기준으로 템플스테이를 체험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사찰이다. 본교 가까이서 템플스테이를 ...
김인철 기자  2018-09-04
[문화] 세계유산 등재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지난 6월 30일 바레인에서 개최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World Heritage Committee, WHC)에서 우리나라의 산사(山寺) 7곳이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
김인철 기자  2018-09-04
[문화] 열대야가 힘들어? 한강공원으로 나가봐!
올여름 무더위가 맹위를 떨치면서 밤에도 30℃에 가까운 기온이 유지되는 초열대야 현상이 우리들의 잠자리를 괴롭히고 있다. 푹푹 찌는 여름밤을 에어컨 없이도 날 방법은 없을까. 11곳의 한강공원에서 열리는 여름날 축제 ‘2018 한강몽땅’ 중 열대야에 ...
김인철 기자  2018-08-13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8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