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 불가’에 전학대회 연기··· 일부 학생회실은 폐쇄
‘대관 불가’에 전학대회 연기··· 일부 학생회실은 폐쇄
  • 이승은 기자
  • 승인 2020.05.2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내 감염 우려에 갈 곳 잃은 학생회

강의·연구목적 외 대관 금지

향후 전학대회 일정은 미정

문과대 학생회실은 폐쇄

 

  코로나19 학내 확산 우려에 학생들의 자치활동에도 제약이 생겼다. 학교 당국이 강의나 연구 목적 외의 장소 대관을 불허하자, 서울총학 중앙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장=조율, 비대위)는 공간 확보의 어려움을 들어 전체학생대표자회의(전학대회)를 무기한 연기시켰다.

  전학대회 정기회의는 한 학기에 한 번 학부·과 단위부터 총학생회까지 학생 대표자 전체가 모여 학내 중요 사안들을 회의하고 결정하는 의결기구다.

  당초 524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전학대회는 임시 중앙집행위원회의 인준 및 예결산 심의 안건, 총학생회칙 일부개정 안건 등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조율 비대위장은 원래 참여자들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 회의할 공간을 대관하려 했지만, 강의 외 목적의 대관이 불가하다는 학교 지침이 있어 대관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면 온라인 회의나 온·오프라인 병행도 고려했지만,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면 회의가 원활하게 진행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22일 기준으로 추후 상반기 전학대회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문과대를 포함한 일부 단과대·학부 학생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생회실과 동아리실 등 자치공간 출입도 제한하고 있다. 문과대는 행정실과 협의를 거쳐 23일부터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모든 학생자치공간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의과대도 자치공간이 있는 문숙의학관 2층을 출입할 때 주요 출입문인 3층을 통해서만 출입이 가능하도록 안내했다.

 

문과대 학생회의 자치공간 폐쇄 공지

 

  학내 시설 이용이 대부분 제한된 상황에서 자치공간까지 문을 닫자 학생들은 갈 곳을 잃었다는 반응이다. 박은빈(문과대 일문19) 씨는 토론과 발표 수업같이 마이크를 켜야 하는 수업은 기숙사에 있는 룸메이트에게 방해될까 봐 과방에 가서 듣고는 했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이승은 기자 likem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