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최성혁(의과대 의학과)교수
[포커스]최성혁(의과대 의학과)교수
  • 공인주 기자
  • 승인 2002.09.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명 의료지원단 꾸려 2박3일간 삼척 수재민 진료

본교 의대 교수직을 역임하면서 최근 야간으로 본교 보건 대학원을 졸업하여 눈길을 끌었던 김병수(의과대 혈액종양내과) 교수를 만났다.
 
△본교 보건대학원에서 보건 정책 및 병원관리학을 전공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 공부를 처음 시작할 때 병원에서 골수이식 방면으로 해야 할 일이 많은데 에너지를 다른 곳으로 분산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웃음) 하지만 한 분야를 파고들다 보니 다른 분야가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아 공부를 시작한 것이었다.
 
현재 우리나라의 의료체계는 여러 가지로 부실한 면이 많아 환자와 의사에게 큰 부담을 주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정확히 파악해 환자를 대하고 또 후학을 양성하는데 조금이나마 옳은 방향을 설정하고 싶었다.

 
△대학원에서 배운 지식이 어떻게 전공 공부에 도움이 됐는지 듣고 싶다.


- 골수 이식 쪽을 전공으로 하다보니 백혈병으로 골수이식을 받게 되는 환자들을 접하며 환자들의 사회적 어려움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었다. 의학은 부분적으로 나눠 배우는 것이 아닌, 총체적인‘사람’을 잘 알아야 하는 학문이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대학원에서의 공부는 사회적, 인문적으로 사람에 대한 입체적인 시각을 갖고 의학과 실무에 접근하는데 도움을 줬다.

△앞으로 계획은.

- 대학원에서의 공부를 전공으로 삼을 생각은 없다. 앞으로 병원에서 줄기 세포 연구에 더욱 힘을 기울일 생각이며 지식인으로서 양식이 있는 훌륭한 제자를 양성하는 것을 일차적인 목표로 삼고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