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그립다, 보고싶다
[카메라사계] 그립다, 보고싶다
  • 권민정 사진부장
  • 승인 2003.05.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은 지금 누구를 기다리고 있는지요.

크리스마스를 며칠 앞둔 2001년 12월의 어느날.
할머니는 세상을 떠나셨다.
그립다, 보고싶다. 몇 개의 문장으로는 도저히 표현되지 않는 마음은,
당신이 묻힌 강원도 한 마을 뒷산으로 오늘도 달려간다.
잠도 아니 오는 깊은 밤, 당신의 사진을 꺼내봅니다.
당신은 지금 누구를 기다리고 있는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