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19:38 (월)
한국 SF 최대 축제 '2019 한국 SF 컨벤션'을 가다
한국 SF 최대 축제 '2019 한국 SF 컨벤션'을 가다
  • 이정환 기자
  • 승인 2019.10.06 13: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진매퍼(Gene Mapper)'의 출간으로 화제가 된 일본의 후지이 다이요(藤井太洋) 작가가 한국 SF 컨벤션을 방문해 독자들과 사인회를 진행하고 있다. 후지이 작가는 "일본 SF는 1970년대 SF의 정의에 대한 논쟁으로 발생한 정체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25년의 세월이 걸렸다"며 "한국의 SF도 그런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2년 '진매퍼(Gene Mapper)'의 출간으로 화제가 된 일본의 후지이 다이요(藤井太洋) 작가가 한국 SF 컨벤션을 방문해 독자들과 사인회를 진행하고 있다. 후지이 작가는 "일본 SF는 1970년대 SF의 정의에 대한 논쟁으로 발생한 정체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25년의 세월이 걸렸다"며 "한국의 SF도 그런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강명 작가가 한국 SF 컨벤션에서 '소설 vs SF소설: SF가 뭐냐는 질문은 왜 반복되는 걸까'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장강명 작가는 SF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반복되는 이유를 설명하며 "이는 SF의 유연한 외연 확장을 가로막고 배타성을 강화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장강명 작가가 한국 SF 컨벤션에서 '소설 vs SF소설: SF가 뭐냐는 질문은 왜 반복되는 걸까'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장강명 작가는 SF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반복되는 이유를 설명하며 "이는 SF의 유연한 외연 확장을 가로막고 배타성을 강화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성남 윈드 오케스트라의 SF영화·드라마 OST 공연이 한국 SF 컨벤션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국내 SF계 최대의 축제인 한국 SF 컨벤션이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 간 서울시립과학관에서 개최됐다. 인류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해 주제를 달을 넘어서 우주로,’ 부주제를 ‘SF속의 여성으로 삼아 마련된 ‘SF 축제’. SF 동호인, SF 작가와 출판 관계자 등 여러 사람들이 참석해 한국의 창작 SF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류할 기회를 가졌다.

이정환기자 ecri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루루 2019-10-13 16:46:28
사진과 사진에 대한 설명 순서가 뒤바뀌었네요.. 장강명 소설가 사진 아래에 일본 소설가에 대한 설명이 있고 그 다음엔 반대로 배치.. 혹시나 이걸 보고 헷갈리실 분들이 계실까봐 댓글로 남겨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