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19:38 (월)
[카메라사계] Dear my dearest
[카메라사계] Dear my dearest
  • 양가위 기자
  • 승인 2019.10.06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이 지날수록 깊이 느끼는 것은 이전보다 이별할 용기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my dearest. 세상이 아무리 황량해도 널 사랑하면 더 이상 외롭지 않겠다. 다시 만날 인연을 믿고 멀지 않은 미래에서 널 기다린다.

 

양가위 기자 fleet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