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끝자락에 서서
[카메라사계] 끝자락에 서서
  • 두경빈 기자
  • 승인 2020.06.0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을 출발해 북쪽을 향해 달린 경의선 전철이 종착지에 서있다. 열차의 마음은 더 달리고 싶 을 것이다. 아니 이곳은 북녘으로 가는 출발점이다. 선로의 마지막에 도달한 것처럼 한 학기의  끝이 보이는 지금, 모든 이들에게 전하고 싶다. 여기부터가 새로운 시작임을.

두경빈 기자 hayabu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