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강호
[카메라사계] 강호
  • 양가위 기자
  • 승인 2020.06.06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천에 농막 짖고 살아가니

떠들썩한 말소리 들리지 않네

 

어찌 그럴 수 있냐 묻지만

마음이 멀어지면 땅도 가벼워지네

 

울타리 밑에서 민들레를 꺾고 불며

날던 새들과 짝지어 돌아가세

 

오래된 술을 소매 속에서 꺼내 마셔

인생무상 하필 연연불망

 

 

작년 8월 베트남 닌빈에서.

양가위 기자 fleet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