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입안 가득 채운 행복
[카메라사계] 입안 가득 채운 행복
  • 최혜정 기자
  • 승인 2021.11.2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원역 뒤편 버스정류장, 붕어빵이 노릇하게 구워지며 냄새가 퍼진다. 아주머니는 4년째 이 자리에서 붕어빵을 만들고 있다. 이번 겨울도 어김없이 찾아온 그 냄새를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입안 가득 따뜻함을 채운다.

 

최혜정 기자 joyc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