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연재] [고연전전력분석]◇아이스하키
아이스하키는 고연전 역대전적에서 14승 4무 13패로 앞서고 있는 전통적인 본교 강세 종목이다. 그러나 1997년 승리를 마지막으로 4년 동안 단 일승도 거두지 못하고 있는 상황. 작년에도 김경태, 송동환 선수 등 스타플레이어를 앞세운 본교의 낙승이 ...
특별팀  2002-09-26
[지난연재] [고연전전력분석]◇야구
고연전 개막경기인 야구. 작년에는 조용준 선수의 호투에 막혀 본교는 2-9로 패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양 팀의 전력을 백중세라고 평했다.“작년은 연세대의 전력이 고려대보다 좀 더 좋았으나 올해는 비슷하다”는 경희대 야구부 이국성 감독은 “당일 컨디션과...
특별팀  2002-09-26
[지난연재] [고연전전력분석]◇농구
지난 2년 간 객관적인 전력상 열세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매번 본교생들에게 짜릿한 승리를 안겨줬던 농구. 올해 역시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연세대에 뒤진다는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연세대는 지난 4월 ‘2002 MBC배 전국대학농구대회’ 최종 결승에서 본...
특별팀  2002-09-26
[지난연재] 아시안게임 3명 발탁돼
이번 아시안게임에 본교생 3명이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됐다.최성국(사범대 국교01)씨는 월드컵에서도 연습생으로 뽑힌 차세대 스트라이커다. 이동국, 이천수, 김은중과 함께 이번 아시안게임 축구공격을 주도하게 된 최 씨는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기분은 ...
이현석 기자  2002-10-28
[지난연재] “이적엔 동의, 나쁜 선례되지 말아야…”
지난 달 30일(금) 체육위원회에서는 그동안 미뤄왔던 차두리(정경대 신방99)씨에 대한 이적 동의서를 발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차두리 이적 문제의 중심에 있었던 체육위원회 위원장 김성복(생명환경과학대학 생명산업과학부)교수를 만나봤다. △차두리 이적관...
권민정 기자  2002-09-03
[지난연재] 2006년 월드컵은 우리의 무대!
국가대표축구팀에 훈련멤버로 참가한 최성국(사범대 체교01), 여효진(사범대 체교02) 선수를 만나봤다. ▲어떻게 국가 대표팀 훈련멤버로 합류하게 됐나? 최성국 : 일본과의 청소년 대표팀 평가전 이후 언론을 통해 이름이 알려졌고 이를 히딩크 감독이 눈 ...
현마리아 기자  2002-07-19
[지난연재] 후배들 인정받아 뿌듯
▲4강 진출을 달성하고 난 뒤 느낌은? - 목표 이상을 달성했기 때문에 감격과 보람은 말 할 것도 없다. 국민들의 호응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4강 진출하고 난 뒤 감격과 보람과 고마움이 뒤섞인 최고의 감정을 느꼈다. ▲국가대표팀에서 정확히 어떤 ...
김민욱 기자  2002-07-19
[지난연재] 학교에 대한 자부심 필요
▲대표팀이 4강에 들었다. 코치를 담당했던 이운재 선수가 좋은 활약을 펼쳐 4강 진출에 크게 기여했는데 기분이 어떠했나? - 월드컵 시작 전에 기자들이 내게 월드컵 전망을 물으면 난 16강에 진출할 확률이 50:50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1승을 거두고...
김민욱 기자  2002-07-19
[지난연재] 고대가 없으면 지금의 나도 없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의 4강을 이뤄낸 국가대표축구팀에 본교 출신 선수와 스탭은 모두 6명이 속했다. 홍명보, 최성용, 이천수, 차두리 등 4명의 선수와 정해성, 김현태 등 2명의 코치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본지는 본교 출신 4강...
김민욱 기자  2002-07-19
[지난연재] 본교 줄신 국가대표 축구 선수, 코치 공로패 수여
‘고대를 빛낸 태극전사들’월드컵 4강을 이끈 본교 출신 선수 및 코치들에 대한 공로패 수여식이 오늘(15일) 오전 10시에 인촌기념관 귀빈홀에서 진행된다.국가대표축구팀에서 선수로 활약한 홍명보(사범대 체교87), 최성용(사범대 체교93), 차두리(정경...
취재부  2002-07-19
[지난연재] 농구부, 日 대학팀과 친선 경기 3승 1무
농구부?망?4회 본교 초청 일한 친선 국제농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5일까지 7박8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농구부는 이번 친선대회에서 3승 1무라는 좋은 성적을 거둬 돌아오는 연세대와의 정기전에서의 선전을 예상하게 했다. ...
김현태·권민정 기자  2002-06-04
신문사소개제보와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841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홍보관 2층 고대신문사  |  Tel : Tel. 02.3290.1681,1683  |   Mobile : 010.3363.1947
청소년보호책임자 : 기획국  |   open@kunews.ac.kr
Copyright © 2019 고대신문. All rights reserved.